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야스트렘스카, 리옹오픈 테니스 준우승…상금 전액 기부

송고시간2022-03-07 09:51

beta

다야나 야스트렘스카(140위·우크라이나)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리옹 메트로폴리스오픈(총상금 23만9천477 달러) 단식 준우승을 차지했다.

야스트렘스카는 6일(현지시간) 프랑스 리옹에서 끝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장솨이(64위·중국)에게 1-2(6-3 3-6 4-6)로 역전패했다.

아쉽게 졌지만 야스트렘스카는 이번 대회 준우승 상금 1만4천545 유로(약 1천900만원)를 우크라이나 지원 재단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 후 인터뷰하는 야스트렘스카
경기 후 인터뷰하는 야스트렘스카

[야스트렘스카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다야나 야스트렘스카(140위·우크라이나)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리옹 메트로폴리스오픈(총상금 23만9천477 달러) 단식 준우승을 차지했다.

야스트렘스카는 6일(현지시간) 프랑스 리옹에서 끝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장솨이(64위·중국)에게 1-2(6-3 3-6 4-6)로 역전패했다.

야스트렘스카는 불과 1주일 전까지 우크라이나 오데사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다가 러시아의 침략으로 인해 보트를 타고 루마니아를 거쳐 프랑스로 피난했다.

2000년생인 그는 16세 여동생 이반나를 데리고 프랑스까지 왔으며 부모님과는 보트 선착장에서 작별했다.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피로한 상황에서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야스트렘스카는 예상을 뒤엎고 결승까지 진출했으나 끝내 마지막 관문은 넘지 못해 준우승했다.

그가 투어 대회 단식 결승에 오른 것은 2020년 1월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 준우승 이후 2년 2개월 만이었다.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야스트렘스카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야스트렘스카

[야스트렘스카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아쉽게 졌지만 야스트렘스카는 이번 대회 준우승 상금 1만4천545 유로(약 1천900만원)를 우크라이나 지원 재단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야스트렘스카는 "만일 우크라이나 사람이 지금 이 중계를 보고 있다면 '당신들은 정말 강인하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나도 우크라이나를 위해 싸울 것이며, 우크라이나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세계 랭킹 103위 정도로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야스트렘스카는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개막하는 WTA 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 836만9천455 달러)에 와일드카드를 받아 출전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