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일본 국민 81%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은 일본 안보에도 위협"

송고시간2022-03-07 09:48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은 일본 안보에도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일간 요미우리신문이 이달 4∼6일 18세 이상 1천6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러시아의 현상 변경이 일본의 안전보장 위협으로 연결될 것이냐는 질문에 81%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대만 정세가 급변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놓고 중국과 영유권 분쟁 중인 일본의 안보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포격으로 연기 피어오르는 우크라 마리우폴 주거지역
러 포격으로 연기 피어오르는 우크라 마리우폴 주거지역

(마리우폴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남부 마리우폴의 주거지역에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러시아는 5일 마리우폴에서 민간인이 대피할 수 있도록 임시 휴전한다고 밝혔으나 러시아군의 포격은 계속되고 있다. 2022.3.6 leekm@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은 일본 안보에도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일간 요미우리신문이 이달 4∼6일 18세 이상 1천6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러시아의 현상 변경이 일본의 안전보장 위협으로 연결될 것이냐는 질문에 81%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11%였고 '대답하지 않는다'는 8%였다.

일본 내에서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중국을 자극해 중국이 대만에 무력을 행사하는 것을 우려하는 여론이 강하다.

또 대만 정세가 급변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놓고 중국과 영유권 분쟁 중인 일본의 안보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지난달 25일 "우크라이나 침공은 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질서에 영향을 주는 매우 심각한 사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를 포함한 타지역에서도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을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는 의지를 주요 7개국(G7)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형태로 함께 강하게 발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러시아 경제 제재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2%가 지지했으며 앞으로 미국 등과 연계해서 대응해야 한다는 답변이 62%를 차지했다.

일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러시아 정부 관계자의 자산을 동결하고 서방과 발맞춰 러시아 은행들을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결제망에서 배제했다.

日 총리,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에 "G7 등과 협력해 대응"
日 총리,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에 "G7 등과 협력해 대응"

(도쿄 AP/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주요 7개국(G7) 등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대응하고 싶다"고 밝히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에 대한 군사작전을 선언했다는 외신 보도가 전해지고 1시간 정도 지난 시점에서 기자들을 만나 "우선 정보 수집 및 사태 파악에 전력으로 임하겠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2022.2.24 leekm@yna.co.kr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