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중고차 진출 공식화…"5년, 10만㎞내 차량 신차수준 상품화"

송고시간2022-03-07 09:46

beta

현대자동차[005380]가 7일 중고차 시장 진출을 공식화하고, 신차 수준의 상품화를 목표로 한 중고차 사업 방향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소비자의 선택권 확대와 신뢰 제고, 중고차 매매업계와의 상생을 목표로 국내 완성차 브랜드 최초로 고품질의 인증 중고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5년, 10만㎞ 이내의 자사 브랜드 차량을 대상으로 국내 최대수준인 200여개 항목의 품질검사를 실시하고, 이를 통과한 차량을 신차 수준의 상품과 판매 과정을 거쳐 선보일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판매전략 공개…200개 품질검사 통과차량 선별판매-중고차 정보포털 구축

비대면으로 원스톱 중고차 쇼핑…중고차업계와의 상생방안도 철저 준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가 7일 중고차 시장 진출을 공식화하고, 신차 수준의 상품화를 목표로 한 중고차 사업 방향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소비자의 선택권 확대와 신뢰 제고, 중고차 매매업계와의 상생을 목표로 국내 완성차 브랜드 최초로 고품질의 인증 중고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중고차 관련 통합정보 포털을 구축해 기존 중고차 시장의 단점을 해소하고, 중고차 매매업계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장한동 중고차 시장
장한동 중고차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품질검사 통과한 차량 선별 판매…신차수준 상품화 목표

먼저 현대차는 제조사로서 보유한 기술력을 활용해 성능검사와 수리를 거친 인증중고차(CPO·Certified Pre-Owned)만 시장에 공급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를 위해 5년, 10만㎞ 이내의 자사 브랜드 차량을 대상으로 국내 최대수준인 200여개 항목의 품질검사를 실시하고, 이를 통과한 차량을 신차 수준의 상품과 판매 과정을 거쳐 선보일 계획이다.

또 현대차는 총 3단계에 걸친 중고차 품질검사와 인증체계(매집점검-정밀진단-인증검사)를 마련하고, '인증중고차 전용 하이테크센터'도 구축한다.

인증중고차 전용 하이테크센터는 정밀진단뿐만 아니라 정비와 내외관 개선(판금도장·휠·타이어 등)을 전담하는 상품화 조직을 운영해 중고차의 상품성을 높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고객이 타던 차량을 매입하고 신차 구매 시 할인을 제공하는 보상판매 '트레이드 인'(Trade-in)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차량 성능·상태와 이력 정보를 객관적으로 평가해 공정한 가격으로 고객의 차량을 매입해 신차 구입 시 할인까지 제공함으로써 중고차 처리와 신차구매가 원스톱으로 가능해진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 작년 영업이익 6조6천789억원
현대차 작년 영업이익 6조6천789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 비대칭 정보 문제 해결 위해 중고차 정보포털도 수립

판매자가 차량 주행거리나 성능 상태 등의 정보를 독점할 수밖에 없었던 중고차 시장은 판매자와 소비자간 정보 비대칭이 심한 '레몬 시장'으로 여겨졌다.

현대차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고차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한 후 종합해서 보여주는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가칭 중고차 연구소)을 구축할 계획이다.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에서는 중고차의 성능·상태 통합정보와 적정가격 산정, 허위·미끼 매물 스크리닝 등의 서비스가 주를 이룬다. 아울러 중고차 시장의 현재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중고차 가치지수와 실거래 대수 통계, 모델별 시세 추이, 모델별 판매순위 등의 정보도 제공된다.

이 중 중고차 성능·상태 통합정보는 국토부와 보험개발원 등이 제공한 정보를 토대로 소비자들이 자신이 구매하려는 중고차의 사고 유무와 보험수리 이력, 침수차 여부, 결함·리콜내역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내차 시세 서비스'에서는 적정가격을 투명하게 제공해 소비자들이 허위·미끼 매물을 걸러낼 수 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중고차 시장
중고차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가상전시장서 중고차 쇼핑…무인 오프라인 채널도 구축

현대차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온라인 가상전시장을 중심으로 중고차 판매채널을 운영한다.

먼저 소비자들은 가상전시장에서 상품 검색과 비교에서부터 견적과 계약, 출고, 배송에 이르기까지 구입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고객이 가상전시장에서 중고차를 계약하면 집 앞 등 원하는 장소로 배송도 가능하다.

아울러 가상 전시장에서 차량을 직접 체험하는 것과 같은 실체감을 제공하기 위해 오감정보 서비스와 인공지능(AI) 컨시어지 서비스도 제공된다.

고객은 가상전시장에서 인공지능 컨시어지와 함께하는 '온라인 도슨트 투어' 등을 통해 차량 검색과 비교 등을 한 후 본인에게 맞는 차량을 추천받을 수 있다. 이어 선택한 중고차의 최초 입고에서부터 품질검사, 상품화 과정, 전시 등 인증중고차로 변화되는 과정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360도 가상현실(VR) 프로그램을 활용해 차량 하부와 내·외부의 상태를 직접 살펴볼 수 있고, 초고화질 이미지를 통한 시트 질감과 타이어 마모도와 같은 촉감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는 오프라인 채널로는 전국 주요 거점지역에 도심 랜드마크 딜리버리 타워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도심 랜드마크 딜리버리 타워는 무인으로 운영된다.

◇ 기존 중고차업계와의 상생 방안도 마련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있어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기존 중고차업계의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대차는 중고차매매업계와 마련한 상생안도 적극적으로 준수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기존업계와의 상생협력과 중고차 시장의 발전을 위해 5년, 10만km 이내의 자사 브랜드 중고차만 판매하고, 인증중고차 대상 이외의 매입 물량은 경매 등을 통해 기존 매매업계에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연도별 시장점유율 제한과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 공개, 중고차산업 종사자 교육 지원 등도 상생안으로 제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우리의 중고차시장 진출이 소비자와 중고차시장 발전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를 알리기 위해 사업 추진 방향을 공개했다"며 "중고차산업이 매매업 중심에서 벗어나 산업의 외연이 확장될 수 있도록 기존 업계와 다양한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