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만배, '박영수·윤석열 통해 사건해결'" 보도…野 "거짓말"

송고시간2022-03-07 01:19

beta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부산저축은행 사건과 관련해 "박영수 변호사와 윤석열 당시 대검 중수부 검사를 통해 사건을 해결했다"고 언급했다는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뉴스타파는 6일 김만배 씨가 지난해 9월 지인인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과 나눈 대화라면서 관련 대화가 담긴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뉴스타파는 김씨가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브로커인 조우형 씨의 부탁으로 대검 중수2과장이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게 박영수 전 특검을 소개해줬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뉴스타파, 음성파일 공개…부산저축銀 브로커 조모씨 관련 金 "그냥 봐줬지"

국힘 "수사 빠져나가기 위한 김만배 거짓말"…이재명, 링크 공유하며 "널리 알려달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홍준석 기자 =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부산저축은행 사건과 관련해 "박영수 변호사와 윤석열 당시 대검 중수부 검사를 통해 사건을 해결했다"고 언급했다는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해당 기사를 널리 알려달라고 말했다.

뉴스타파는 6일 김만배 씨가 지난해 9월 지인인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과 나눈 대화라면서 관련 대화가 담긴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뉴스타파는 김씨가 2011년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브로커인 조우형 씨의 부탁으로 대검 중수2과장이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게 박영수 전 특검을 소개해줬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음성파일에서 "통할만 한 사람을 소개한 거지"라고 말했다.

김씨는 또 조씨에 대한 검찰 조사에서 "윤석열이가 '니가 조우형이야?'이러면서…"라고 했다면서 "박모 (주임검사가 조씨에게) 커피를 주면서 몇 가지 하더니 보내 주더래. 그래서 그 사건이 없어졌어" "통했지, 그냥 봐줬지"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또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공원이나 터널 조성 비용 등을 화천대유에 추가로 부담하게 하자 욕을 많이 했다고도 말했다.

김씨는 "이제 또 땅값이 올라가니 이재명 시장이 '터널도 뚫어라' '배수지도 해라' (등 부대조건을 계속 붙였다)"며 "내가 욕을 많이 했다. X같은 XX, XX놈, 공산당 같은 XX 했더니 성남시의원들이 찾아와서 '그만 좀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뉴스타파는 전했다.

앞서 JTBC는 지난달 21일 검찰의 '봐주기 수사' 의혹을 받는 '대장동 자금책' 조씨가 2011년 대검 중수부 조사를 받자 김씨가 "오늘은 올라가면 커피 한잔 마시고 오면 된다"고 했으며 조씨는 실제로 주임검사가 커피를 타주며 첫 조사와 달리 잘해주더라고 말했다고 남욱 변호사가 검찰에 진술했다는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지난달 25일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이재명 후보는 윤석열 후보를 향해 "조우형에게 왜 커피를 타 줬나"라고 묻자 윤 후보는 "전 그 사람 본 적 없다"고 반박했고, 이에 이 후보가 다시 "아이고 참 희한하네"라며 공방을 벌인 바 있다.

윤석열 금천 유세
윤석열 금천 유세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저녁 서울 금천구 두산로에서 열린 유세에서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3.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에서 "뉴스타파는 윤 후보가 조씨를 '봐주기 수사'했다는 의혹을 재차 제기했으나 명백한 허위"라며 "분명히 밝히지만, 윤 후보는 김만배와 아무런 친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만배의 말 대부분이 거짓"이라며 "검찰 수사를 앞둔 김만배가 지인에게 늘어놓은 변명을 그대로 믿을 수 없는 것은 당연하다. 김만배가 이 후보와 함께 수사를 빠져나가기 위해 한 거짓말을 그대로 믿을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씨가 이 후보를 계속 감싸는 발언만 한다면서 "범인을 보호하려는 사람이 곧 공범"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김씨로부터 천화동인 1호의 주인이 따로 있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다고 한 점을 거론하며 "공범들끼리 나눈 수익에 대한 대화가 믿을 만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재명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뉴스타파 기사를 공유하며 "널리 알려 주십시오. 적반하장 후안무치의 이 생생한 현실을…"이라고 짤막한 글을 올렸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