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릎 부상 페더러, 올해 윔블던 불참할 듯…"늦여름 복귀 가능"

송고시간2022-03-06 15:53

beta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가 올해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도 출전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페더러는 6일(한국시간) 스위스 매체와 인터뷰에서 "올해 늦은 여름에나 복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7월 윔블던 이후 무릎 부상으로 인해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는 페더러는 이날 스위스 렌저하이데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대회를 참관하고 현지 기자들과 만나 "재활을 진행 중"이라며 "몇 주 전에 정밀 검사 결과도 좋게 나왔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월드컵 스키 대회 경기장을 찾은 페더러
월드컵 스키 대회 경기장을 찾은 페더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가 올해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도 출전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페더러는 6일(한국시간) 스위스 매체와 인터뷰에서 "올해 늦은 여름에나 복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7월 윔블던 이후 무릎 부상으로 인해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는 페더러는 이날 스위스 렌저하이데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대회를 참관하고 현지 기자들과 만나 "재활을 진행 중"이라며 "몇 주 전에 정밀 검사 결과도 좋게 나왔다"고 밝혔다.

페더러가 정확한 복귀 시기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올해 5월 프랑스오픈, 6월 윔블던이 개막하고 US오픈은 8월 말에 시작하기 때문에 남은 메이저 대회 중에서는 US오픈에만 출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페더러는 최근 부상으로 인해 2020년 6경기, 2021년에는 13경기만 뛰었다.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0차례 우승한 페더러는 21회 우승의 라파엘 나달(스페인)에 이어 이 부문 공동 2위에 올라 있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페더러와 함께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에서 20차례 정상에 올랐다.

현재 세계 랭킹 27위까지 내려가 있는 페더러의 최근 메이저 단식 우승은 2018년 호주오픈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