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11년…日국민, 오염수방출 '반대' 35% vs '찬성' 32%

송고시간2022-03-06 10:42

beta

일본 정부가 방사성 물질 대량 유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해양 방출할 계획을 세운 가운데 일본 국민들은 이 문제에 대해 찬반 의견이 나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쿄신문이 일본 전국 18세 이상 시민 3천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후 해양 방출하는 일본 정부 구상에 대해 응답자의 35%가 반대한다고 대답했다고 6일 보도했다.

찬성한다는 답변은 이보다 조금 적은 32%였으며 잘 모르겠다는 의견도 32%로 일본 국민 여론이 방출 문제에 갈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방사성 물질 대량 유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해양 방출할 계획을 세운 가운데 일본 국민들은 이 문제에 대해 찬반 의견이 나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쿄신문이 일본 전국 18세 이상 시민 3천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후 해양 방출하는 일본 정부 구상에 대해 응답자의 35%가 반대한다고 대답했다고 6일 보도했다.

찬성한다는 답변은 이보다 조금 적은 32%였으며 잘 모르겠다는 의견도 32%로 일본 국민 여론이 방출 문제에 갈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환경오염과 건강피해'(5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찬성 응답자는 그 이유로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인정하고 있기 때문'(47%)이라고 대답했다.

IAEA는 지난달 조사단을 일본에 파견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의 안전성을 검증했으며 조사 활동에 관한 보고서는 다음 달 말께 나올 예정이다.

오는 11일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사고가 발생한 지 11년이 되지만 피해 발생 지역의 회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응답자의 55%는 동일본대지진과 원전사고로 피해를 본 주변 지역의 부흥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대답했다.

앞서 마이니치신문이 지난달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해 44%가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대답했다. 해양 방출은 어쩔 수 없다는 답변은 37%, 모르겠다는 답변은 19%였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오염수를 ALPS로 거른 후 바닷물에 희석해 내년 봄부터 바다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작년 4월 확정했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ALPS를 사용하면 세슘을 비롯한 62가지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으나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지지 않는다. 미량이기는 하지만 탄소14 등의 핵종도 ALPS로 처리한 물에 남는다.

귀환곤란구역 가는 길…"경차·보행자 통행 불가"
귀환곤란구역 가는 길…"경차·보행자 통행 불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촬영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