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노메달' 시프린, 스위스 월드컵 슈퍼대회전 준우승

송고시간2022-03-06 10:07

beta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다관왕 후보로 기대를 모았으나 '노 메달'에 그친 미케일라 시프린(미국)이 올림픽 이후 처음 출전한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준우승했다.

시프린은 5일(현지시간) 스위스 렌저하이데에서 열린 2021-2022 FIS 월드컵 알파인 여자 슈퍼대회전 경기에서 1분 20초 25로 2위를 차지했다.

시프린은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주 종목인 회전과 대회전에서 모두 실격됐고 슈퍼대회전 9위, 활강 18위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준우승한 시프린
준우승한 시프린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다관왕 후보로 기대를 모았으나 '노 메달'에 그친 미케일라 시프린(미국)이 올림픽 이후 처음 출전한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준우승했다.

시프린은 5일(현지시간) 스위스 렌저하이데에서 열린 2021-2022 FIS 월드컵 알파인 여자 슈퍼대회전 경기에서 1분 20초 25로 2위를 차지했다.

1위는 1분 19초 87을 기록한 로마네 미라돌리(프랑스)다.

시프린은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주 종목인 회전과 대회전에서 모두 실격됐고 슈퍼대회전 9위, 활강 18위에 올랐다.

또 알파인 복합에서도 실격됐고, 마지막 대회로 출전한 혼성 단체전은 4위로 마무리했다.

이날 시프린이 뛴 슈퍼대회전은 그의 주 종목은 아니다.

알파인 스키는 속도계인 활강, 슈퍼대회전, 기술계인 회전, 대회전으로 나뉘는데 시프린은 기술계에 강한 선수다.

시프린은 "올림픽 이후 다소 무거운 분위기가 우리 팀 내에 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렇게 다시 스키를 즐길 수 있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월드컵 스키 경기장을 방문해 팬들과 사진을 찍는 페더러(오른쪽)
월드컵 스키 경기장을 방문해 팬들과 사진을 찍는 페더러(오른쪽)

[EPA=연합뉴스]

이날 대회장에는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방문하기도 했다.

시프린은 "페더러가 결승선 쪽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선수들 모두 '오늘은 진짜 빨리 내려가야겠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