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관위, 사전투표 혼란에 "관리 미흡 송구…절대 부정소지 없다"(종합)

송고시간2022-03-06 10:14

혼란 하루 만에 입장문 발표 "매우 안타깝다…법과 규정 따른 것"

"드러난 문제점 정확히 파악·면밀 검토…안심 투표 위해 조속히 대책 마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CG)
중앙선거관리위원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일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 사전투표 부실 관리 논란과 관련해 "전날 실시된 코로나19 확진 선거인의 사전투표에 불편을 드려 매우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날 오전 배포한 입장문에서 "우리 위원회는 이번 사안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드러난 문제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면밀히 검토해 선거일에는 국민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조속히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선관위는 그러나 "이번에 실시한 임시 기표소 투표 방법은 법과 규정에 따른 것"이라며 "모든 과정에 정당 추천 참관인의 참관을 보장해 절대 부정의 소지는 없다"고 강조했다.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부정 선거 논란을 일축, 개표 결과에 따라 혹시 제기될 수 있는 불복 제기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사전투표] 선관위가 비치한 확진자용 투표용지 수거박스
[사전투표] 선관위가 비치한 확진자용 투표용지 수거박스

(부산=연합뉴스)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5일 부산 해운대구 한 사전투표소 측이 준비한 확진자·격리자용 투표용지 종이박스. 2022.3.5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rm@yna.co.kr

이어 "2020년 국회의원 선거와 지난해 4·7 재보궐 선거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선거일 자가격리자 투표를 진행한 바 있다"며 "다만 이번 선거는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을 기록할 만큼 높은 참여 열기와 투표관리 인력 및 투표소 시설의 제약 등으로 인해 확진 선거인의 사전투표 관리에 미흡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선관위의 입장문은 전날 끝난 사전투표에서 일대 혼란이 빚어져 부실관리 문제가 불거진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전국 곳곳의 사전투표소에서는 확진·격리자에 대한 투표 관리가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졌다는 지적이 동시다발적으로 제기됐다.

대기 시간이 지나치게 길거나 투표소에 확진자를 위한 투표함이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다는 문제제기가 잇따랐고, 불량 투표용지가 배포되는 사례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