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전투표] 확진자 사전투표 해보니…2시간20분만 가까스로 투표함에 한표

송고시간2022-03-06 00:16

beta

5일 오후 고양시 덕양구 삼송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는 육두문자가 뒤섞인 고성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사전투표를 위해 오후 5시 전후부터 늘어서기 시작한 줄은 30분도 되지 않아 수십 m로 불어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시간 가까이 추위 떨며 야외대기…빽빽한 줄 앞뒤서 '콜록콜록'

'투표함 없이 사무원에 투표용지 건네라' 안내에…""반장 선거냐" "제대로 처리된거냐" 고성 속 난장판

오후 6시30분 지나 실내 투표소 투표 가능…선거사무원이 신분증 수십개 손에 쥐고 일일이 호명

(고양=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초등학교 반장선거도 이것보단 낫겠다", "책임자 나오라고 하세요."

5일 오후 고양시 덕양구 삼송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는 육두문자가 뒤섞인 고성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사전투표를 위해 오후 5시 전후부터 늘어서기 시작한 줄은 30분도 되지 않아 수십 m로 불어났다.

이들은 1시간도 넘게 야외에서 대기했다. 수십명이 몸을 웅크리거나 제자리 뛰기를 하며 추위를 쫓으려 애를 쓰고 있었다.

대기 줄에는 노인도 적지 않았고, 어린아이를 태운 채 유모차를 끌고 나온 부부도 있었다.

이날 양성 판정을 받고 사전투표를 하러 나온 기자의 코에서도 콧물이 줄줄 흐르기 시작했다.

빽빽한 줄 앞뒤에서 콜록콜록 기침 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코로나 확진이지만 투표는 해야죠"
"코로나 확진이지만 투표는 해야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5일 오후 고양시 덕양구 삼송1동 주민센터 사전투표소에 투표하러 온 코로나19 확진 유권자들이 1∼2시간 넘게 야외에서 대기하고 있다. 2022.03.05

참다못한 사람들이 '왜 이렇게 줄이 줄어들지 않느냐'고 항의하자 방호복을 입은 선거사무원은 "투표용지 인쇄기가 5개뿐이어서 시간이 걸린다"고 해명했다.

이 사무원은 "선관위가 이렇게 많은 분이 오실 줄 예상하지 못한 것 같다. 저희도 처음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자신들은 선관위 직원이 아니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사무원들이 야외 테이블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유권자의 신분을 신분증과 마스크를 내린 얼굴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확인한 뒤, 신분증을 가지고 3층 투표소에 올라가 유권자 등록을 하고 투표용지를 인쇄, 다시 건물 밖으로 나와 건네느라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듯했다.

확진 유권자는 봉투 안에 담긴 투표용지를 받아 야외 기표소에서 투표한 뒤 선거 사무원에게 투표용지가 담긴 봉투를 돌려줬다.

관내 유권자의 투표용지는 밀봉되지 않은 봉투에 담겨 있었다.

선거 사무원이 위층 투표소로 가져가 관내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직접 넣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외 유권자의 투표용지는 우편으로 전달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일부 대기자들은 "확진된 것도 서러운데, 직접 투표함에도 넣지도 못하게 하는 거냐", "제대로 처리가 되는 거냐"는 우려와 불만을 표했다.

더구나 사전 투표를 하러 온 일반 유권자도 밀려들면서, 시간이 더 지체되는 것으로 보였다.

"안에서라도 대기하게 해달라"고 호소하던 유권자들의 요청이 받아들여진 것은 오후 6시 30분이 지나서였다.

"일반 유권자와 동선 분리를 위해 어쩔 수 없었다"는 게 선거사무원들의 설명이었다.

불행 중 다행인지 이제부터는 일반 유권자들과 똑같이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고 했다.

선거 사무원은 이미 걷어간 신분증을 수십 개를 손에 쥐고 투표할 차례의 사람을 하나하나 호명했다.

맨 앞줄에서 대기하던 기자의 이름은 결국 가장 마지막으로 호명됐다.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시계를 보니 오후 7시 21분. 투표소에 도착하고 2시간 20분 만에 유권자의 의무를 다할 수 있었다.

실내 투표소로 이동한 코로나 확진 유권자들
실내 투표소로 이동한 코로나 확진 유권자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5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유권자들이 항의 끝에 실내 투표소로 이동해 선거사무원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2022.03.05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