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공격 행위' 재개…"우크라 휴전연장 의사 없어"

송고시간2022-03-06 03:00

beta

러시아 국방부는 5일 우크라이나 격전지에서 민간인 탈출을 위해 합의했던 마리우폴과 볼노바하 등 두 곳의 휴전을 멈추고 '공격 행위'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AFP·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이고리 코나셴코프 국방부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측이 민족주의자들(정부군)에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휴전을 연장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음에 따라 모스크바 시간 오후 6시(한국시간 6일 오전 0시) 부터 공격 행위가 재개됐다"고 말했다.

이날 러시아는 이들 격전지의 민간인들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인도적 통로를 개설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러시아군에 포위된 마리우폴시 관리들은 러시아가 휴전을 어겼다면서 민간인 대피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군 주거지역 폭격으로 부상해 이송되는 우크라 주민
러시아군 주거지역 폭격으로 부상해 이송되는 우크라 주민

(마리우폴 AP=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남부 마리우폴에서 의료진이 러시아군의 주거지역 폭격으로 부상한 한 남성을 들것에 태워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우크라이나에서는 러시아군이 공세를 강화하면서 무차별 폭격을 가해 민간인 사상자가 크게 늘고 있다. 2022.3.5 sungok@yna.co.kr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국방부는 5일 우크라이나 격전지에서 민간인 탈출을 위해 합의했던 마리우폴과 볼노바하 등 두 곳의 휴전을 멈추고 '공격 행위'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AFP·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이고리 코나셴코프 국방부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측이 민족주의자들(정부군)에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휴전을 연장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음에 따라 모스크바 시간 오후 6시(한국시간 6일 오전 0시) 부터 공격 행위가 재개됐다"고 말했다.

코나셴코프 대변인은 "단 한명의 민간인"도 인도적 통로를 통해 빠져나가지 못했다면서 "이들 도시의 주민들은 민족주의자들의 대열에 의해 인질로 잡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민족주의자들의 부대가 휴전을 부대 재편성과 장악중인 진지 강화에 이용했다"고 비난했다.

앞서 이날 러시아는 이들 격전지의 민간인들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인도적 통로를 개설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러시아군에 포위된 마리우폴시 관리들은 러시아가 휴전을 어겼다면서 민간인 대피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우크라 침공] 러 '공격 행위' 재개…"우크라 휴전연장 의사 없어" - 2

logo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MXdXzk9Yg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