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 사전투표율 36.93%…확진자 투표 파행 속 '역대 최고치'(종합)

송고시간2022-03-05 22:43

beta

제20대 대통령 선거의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인 36.93%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에 총 선거인 4천419만7천692명 가운데 1천632만3천602명이 참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코로나 확진자·격리자 투표가 대혼란을 겪으며 투표 마감이 4시간가량 지연되는 등 파행을 겪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고' 전남 51.45% '최저' 경기 33.65%…서울 37.23%

확진·격리자 투표 혼란에 파행…마감 절차 4시간 지연

[사전투표] 신중한 선택의 결과
[사전투표] 신중한 선택의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대 대선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은 한 시민이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고 있다. 2022.3.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제20대 대통령 선거의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인 36.93%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에 총 선거인 4천419만7천692명 가운데 1천632만3천602명이 참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사전투표가 전국단위 선거에 처음 적용된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투표율이다.

이전까지 가장 높았던 전국단위 선거 사전투표율은 2020년 4·15 총선 당시 26.69%였다. 지난 2017년 대선 때는 26.06%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남(51.45%)의 투표율이 가장 높았고 전북(48.63%), 광주(48.27%), 세종(44.11%), 경북(41.02%) 등이 뒤를 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경기(33.65%)였고, 제주(33.78%), 대구(33.91%), 인천(34.09%), 부산(34.25%)도 35%를 밑돌았다. 서울은 37.23%를 기록했다.

이날 코로나 확진자·격리자 투표가 대혼란을 겪으며 투표 마감이 4시간가량 지연되는 등 파행을 겪었다.

이날 오후 5시~6시에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가 일반인과 동선이 분리된 임시 기표소에서 진행됐다.

그러나 준비 부족과 복잡한 절차로 지연과 혼선이 빚어져 투표소 곳곳에서 대혼란이 일었다.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가리지 않고 선관위의 준비 부족을 질타하는 등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선관위는 대선과 같은 날에 치러지는 재·보선 사전투표의 투표율 등 세부 사항은 6일 공개할 방침이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