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우크라 국방 "러시아와 싸우려 6만6천명 귀국" 주장

송고시간2022-03-05 21:43

beta

우크라이나 남성 6만6천224명이 러시아군과 싸우기 위해 외국에서 돌아왔다고 올렉시 레즈니코프 국방장관이 5일(현지시간)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그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이렇게 많은 남성이 귀국했다면서 "우크라이나인들이여, 우리는 무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속전속결을 원했지만, 곳곳에서 우크라이나인들의 굳센 저항에 부딪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엔 "주말까지 난민 150만명으로 늘 것"

4일 폴란드 프셰미실에서 우크라이나로 가는 기차를 타려는 사람들이 줄을 서고 있다.
4일 폴란드 프셰미실에서 우크라이나로 가는 기차를 타려는 사람들이 줄을 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우크라이나 남성 6만6천224명이 러시아군과 싸우기 위해 외국에서 돌아왔다고 올렉시 레즈니코프 국방장관이 5일(현지시간)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그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이렇게 많은 남성이 귀국했다면서 "우크라이나인들이여, 우리는 무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속전속결을 원했지만, 곳곳에서 우크라이나인들의 굳센 저항에 부딪혔다.

폭격을 피해 우크라이나를 떠나는 피란민이 늘고 있지만, 일부는 그 반대로 고국으로 향하고 있다고 한다.

체코 프라하에서 우크라이나로 가는 버스를 기다리던 51세의 세르게이 룬가는 블룸버그 통신 인터뷰에서 "거기 가면 상황이 어떤지, 내가 필요한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외국에 나가 있는 자국민은 물론 외국인들에게도 우크라이나로 와서 러시아군과 싸워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한편 유엔 인권사무소(UNHCR)는 우크라이나를 떠나 국외로 피한 난민 수가 현재 130만명이며 이번 주말까지 150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이날 예상했다.

필리포 그란디 UNHCR 대표는 유럽에서 이같이 빠르게 난민이 늘어난 것은 2차대전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유모차 밀며'…폴란드 국경 넘는 우크라 여성 피란민
'유모차 밀며'…폴란드 국경 넘는 우크라 여성 피란민

(크로스치엔코 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폴란드 국경 마을 크로스치엔코에서 한 우크라이나 여성이 유모차를 밀며 걸어서 국경을 넘고 있다.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이 공세를 강화하면서 우크라이나 주민 100만여 명이 이웃 국가로 피신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2.3.4 sungok@yna.co.kr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