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전투표] 김기현, 확진자 관리부실 논란에 "선관위 무능함에 분노"

송고시간2022-03-05 21:02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5일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들의 사전투표 진행 과정에서 부실관리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 "이토록 허술하고 준비되지 못한 선괸위를 이제는 더이상 신뢰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SNS에 "우리 당은 국민의 민심을 왜곡하는 그 어떤 형태의 불법·부정·부실 투개표를 용납치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 확진자 및 격리자를 대상으로 한 사 투표가 어떻게 이렇게 엉망일 수 있나"라며 "이렇게 부실하고 허술한 투표를 관리랍시고 하는 선관위의 무능함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5일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들의 사전투표 진행 과정에서 부실관리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 "이토록 허술하고 준비되지 못한 선괸위를 이제는 더이상 신뢰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SNS에 "우리 당은 국민의 민심을 왜곡하는 그 어떤 형태의 불법·부정·부실 투개표를 용납치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 확진자 및 격리자를 대상으로 한 사 투표가 어떻게 이렇게 엉망일 수 있나"라며 "이렇게 부실하고 허술한 투표를 관리랍시고 하는 선관위의 무능함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투표하신 분들의 표가 도둑맞지 않도록 반드시 지켜내겠다"며 "3월 9일 본투표 전이라도 오늘 드러난 부실 관리실태를 빨리 점검해 본투표에선 차질이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국민 한분 한분의 진심어린 표심이 절대 왜곡되지 않도록 감시자의 역할을 더 확실하게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5시부터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를 위한 투표를 실시했으나, 기표 용지를 종이 박스에 수거하는 등 관리 부실 논란에 휩싸였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