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우크라 "민간인 대피 지연…러 휴전 안지켜"

송고시간2022-03-05 20:36

beta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당국은 5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임시 휴전을 지키지 않아 민간인 대피가 미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마리우폴 시 당국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군이 휴전 협정을 지키지 않고 있고 방위를 이유로 우리 도시와 주변 지역에 폭격을 계속 가하고 있어 시민들의 대피가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오후 4시)부터 임시 휴전을 선언하고 우크라이나 남동부 마리우폴, 동부 볼노바하에서 각각 민간인이 빠져나갈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군 폭격에 부상한 여성 이송하는 우크라 마리우폴 구급대
러시아군 폭격에 부상한 여성 이송하는 우크라 마리우폴 구급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당국은 5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임시 휴전을 지키지 않아 민간인 대피가 미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마리우폴 시 당국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군이 휴전 협정을 지키지 않고 있고 방위를 이유로 우리 도시와 주변 지역에 폭격을 계속 가하고 있어 시민들의 대피가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오후 4시)부터 임시 휴전을 선언하고 우크라이나 남동부 마리우폴, 동부 볼노바하에서 각각 민간인이 빠져나갈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리우폴 부시장 또한 시민들이 대피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여전히 포격 위협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B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시민들이 포격이 잠시 중단됐다고 말했지만, 이후 러시아군은 중화기 등을 사용해 마리우폴에 폭격을 가하고 있다"며 "시민들이 매우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시 당국은 마리우폴에서 자포리자까지 가는 길에 계속해서 교전이 이뤄지고 있어 안전하지 않다는 정보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