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남자테니스, 오스트리아 꺾고 15년 만에 세계 16강 진출

송고시간2022-03-05 14:51

beta

한국 남자 테니스가 15년 만에 세계 16강에 진출했다.

박승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은 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코트에서 열린 2022 데이비스컵 테니스 파이널스 예선(4단 1복식) 오스트리아와 경기에서 종합 스코어 3-1로 승리했다.

한국 남자 테니스가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16강에 오른 것은 2007년 9월 슬로바키아에 3-1 승리를 거둔 이후 이번이 15년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일 오스트리아를 꺾고 데이비스컵 파이널스에 진출한 한국 남자 테니스 국가대표.
5일 오스트리아를 꺾고 데이비스컵 파이널스에 진출한 한국 남자 테니스 국가대표.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 테니스가 15년 만에 세계 16강에 진출했다.

박승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은 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코트에서 열린 2022 데이비스컵 테니스 파이널스 예선(4단 1복식) 오스트리아와 경기에서 종합 스코어 3-1로 승리했다.

전날 1, 2단식에서 1승 1패를 기록한 한국은 이날 복식에서 남지성(복식 247위·세종시청)-송민규(복식 358위·KDB산업은행) 조가 오스트리아의 알렉산더 엘러(복식 105위)-루카스 미들러(복식 117위) 조를 2-0(6-4 6-3)으로 꺾어 승기를 잡았다.

이어 열린 3단식에 나선 에이스 권순우(65위·당진시청)가 데니스 노바크(143위)를 2-0(7-5 7-5)으로 물리치며 우리나라의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 남자 테니스가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16강에 오른 것은 2007년 9월 슬로바키아에 3-1 승리를 거둔 이후 이번이 15년 만이다.

우리나라가 데이비스컵 16강에 진출한 것은 1981년과 1987년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권순우는 전날 2단식에서 유리 로디오노프(194위)를 2-0(7-5 6-4)으로 제압해 혼자 2승을 따냈다.

권순우는 이날 3단식 상대 노바크에게 전날까지 2전 전패를 기록했지만 설욕전을 펼치며 한국의 16강행을 책임졌다.

특히 마지막 2세트에서는 게임스코어 3-0으로 앞서다 5-5로 따라잡히는 위기를 이겨내고, 내리 두 게임을 따내 노바크의 추격을 뿌리쳤다.

복식에서 소중한 승리를 따낸 송민규(왼쪽)와 남지성.
복식에서 소중한 승리를 따낸 송민규(왼쪽)와 남지성.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 16강인 데이비스컵 파이널스는 9월 4개 조로 4개국씩 조별리그를 벌이며 각 조 상위 2개 나라가 11월 8강 토너먼트를 치러 우승팀을 정한다.

올해 16강에는 지난해 결승에 오른 러시아, 크로아티아, 와일드카드를 받은 영국과 세르비아가 이미 진출해 있다.

다만 지난해 우승국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국제테니스연맹(ITF)의 제재로 앞으로 별도 발표가 있을 때까지 데이비스컵 등 국가대항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이번 예선은 한국-오스트리아 경기 외에 프랑스-에콰도르, 스페인-루마니아, 핀란드-벨기에, 미국-콜롬비아, 네덜란드-캐나다, 브라질-독일, 슬로바키아-이탈리아, 호주-헝가리, 노르웨이-카자흐스탄, 스웨덴-일본, 아르헨티나-체코의 대결로 진행되며 이긴 나라들이 16강에 합류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