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옹오픈 테니스 4강 진출 야스트렘스카 "우크라이나 위한 승리"

송고시간2022-03-05 08:58

beta

다야나 야스트렘스카(140위·우크라이나)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리옹 메트로폴리스오픈(총상금 23만9천477달러) 단식 4강에 진출했다.

야스트렘스카는 4일(현지시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대회 5일째 단식 3회전에서 재스민 파올리니(48위·이탈리아)를 2-0(6-4 7-6<7-3>)으로 물리쳤다.

마침 이날이 우크라이나에 있는 할머니의 생일이라고 밝힌 야스트렘스카는 "주위에서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오늘 승리 역시 우크라이나를 위한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강 진출을 확정한 야스트렘스카
4강 진출을 확정한 야스트렘스카

[리옹오픈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다야나 야스트렘스카(140위·우크라이나)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리옹 메트로폴리스오픈(총상금 23만9천477달러) 단식 4강에 진출했다.

야스트렘스카는 4일(현지시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대회 5일째 단식 3회전에서 재스민 파올리니(48위·이탈리아)를 2-0(6-4 7-6<7-3>)으로 물리쳤다.

야스트렘스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16세 동생 이반나와 함께 보트를 타고 우크라이나를 탈출, 루마니아를 거쳐 이번 대회가 열리는 프랑스에 도착한 사연으로 관심을 끈 선수다.

특히 보트로 탈출하면서 부모님과 헤어져 사실상 이산가족이 됐으며, 이번 대회 주니어 선수인 동생 이반나와 복식에도 출전했지만 1회전에서 탈락했다.

야스트렘스카는 4강에서 2번 시드인 소라나 크르스테아(30위·루마니아)를 상대한다.

야스트렘스카가 WTA 투어 단식 4강에 오른 것은 지난해 7월 함부르크오픈 이후 8개월 만이다.

2019년 윔블던 16강에 진출한 경력이 있는 야스트렘스카는 지금까지 투어 대회 단식에서 세 차례 우승했고, 개인 최고 랭킹은 2020년 21위인 선수다.

마침 이날이 우크라이나에 있는 할머니의 생일이라고 밝힌 야스트렘스카는 "주위에서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오늘 승리 역시 우크라이나를 위한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승리를 확정한 뒤 우크라이나 국기를 어깨에 두르고 인터뷰한 야스트렘스카는 "2세트에 다소 힘든 경기였지만 승리에 대한 열망이 더 강해졌다"며 "오랜만에 4강에 올라 기쁘다"고 말했다.

동생과 함께 보트를 타고 프랑스에 온 지 1주일도 채 되지 않는 그는 "처음에는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너무 힘들었다"며 "하지만 경기를 치르면서 이기려는 에너지가 계속 생겨나고 있다"고 선전을 다짐했다.

야스트렘스카와 크르스테아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이 대회 4강은 야스트렘스카-크르스테아, 장솨이(64위·중국)-카롤린 가르시아(74위·프랑스)의 경기로 펼쳐진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