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포격 화재 원전건물, 원자로와 450m 거리

송고시간2022-03-05 08:10

beta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를 겨냥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화재가 발생했던 건물과 원자로와의 거리가 450m에 불과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이날 아침 단일 단지로는 유럽 최대 규모 원자력 발전소인 자포리자 원전을 교전 끝에 장악했다.

NYT는 위성사진 분석 결과 화재가 발생한 건물과 원자로간의 거리가 450m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자로 격납 건물도 일부 파손…방사능 누출로 재난 초래될 뻔

러시아 포격으로 화재 발생한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러시아 포격으로 화재 발생한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자포리자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주 에네르호다르시에 위치한 자포리자 원전에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 자포리자 원전 단지는 우크라이나에서 가동 중인 원자로 15기 중 6기가 있는 대규모 단지로, 단일 원전 단지로는 유럽 최대규모로 평가된다. 2022.3.4.[현장 CCTV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를 겨냥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화재가 발생했던 건물과 원자로와의 거리가 450m에 불과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이날 아침 단일 단지로는 유럽 최대 규모 원자력 발전소인 자포리자 원전을 교전 끝에 장악했다.

이 과정에서 원자로 1호기에서 원자로 보호 구조물인 격납 건물이 일부 훼손됐고, 원전 단지 바깥 5층짜리 교육 훈련용 건물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대형 원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샀다.

자포리자 원전 단지에는 950메가와트(㎿)급 VVER-1000 가압경수로형 원자로 6기가 있으며, 우크라이나 전체 전력 생산의 4분의 1 정도를 담당한다.

NYT는 위성사진 분석 결과 화재가 발생한 건물과 원자로간의 거리가 450m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이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한 직후 진화를 시도했지만,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난항을 겪은 탓에 한참 뒤에야 불을 끌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 원전
[그래픽]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 원전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다행히 화재와 원자로 격실 파손 등 일부 손상에도 원자로 자체에는 영향이 없었고, 방사능 수치도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NYT는 자포리자 원전의 원자로에 현시점에선 확인하기 힘들거나 보고되지 않은 손상이 있을 수도 있다면서 위험이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원자로와 핵연료 외에 폐연료봉이 냉각 보관된 수조 등도 위험 시설로 자칫 잘못 발사된 포탄이나 미사일에 맞게 되면 방사능 누출로 재난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자포리자 지역의 우크라이나 군당국은 러시아군이 자포리자 원전을 장악했지만, 원자로는 직원들의 통제 아래 안정적으로 가동되고 있다고 전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