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해운사 머스크, 러시아 이어 벨라루스도 운송 중단

송고시간2022-03-04 21:33

beta

세계 2위 컨테이너 선사인 머스크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의 동맹국 벨라루스에 화물 운송을 제한하기로 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성명을 통해 벨라루스 화물과 관련, 대규모 검사를 거쳐 식량과 의료·인도적 물자 등만 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 국기를 배경으로 한 머스크 로고와 화물선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국기를 배경으로 한 머스크 로고와 화물선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세계 2위 컨테이너 선사인 머스크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의 동맹국 벨라루스에 화물 운송을 제한하기로 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성명을 통해 벨라루스 화물과 관련, 대규모 검사를 거쳐 식량과 의료·인도적 물자 등만 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벨라루스는 러시아의 동맹이자 우크라이나의 인접국으로, 이번 침공 당시 러시아군 일부는 벨라루스 국경을 건너 우크라이나로 들어갔다.

머스크는 지난 1일 식량과 의료·인도적 물자를 제외하고 러시아를 오가는 화물 운송을 중단할 방침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