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별세한 독립유공자 훈장, 후손 찾아 전달…보훈처-지자체 협약

송고시간2022-03-04 13:38

beta

별세한 독립유공자의 훈장을 '주인'에게 뒤늦게나마 전달하기 위한 후손 찾기 사업이 추진된다.

국가보훈처는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기 위해 안성시와 4일 안성3·1운동기념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찾기' 사업의 특성상 지자체의 역할이 중요한 데 따른 것이라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상 떠난 독립유공자 훈장, 후손 찾아 전달…보훈처-지자체 협약
세상 떠난 독립유공자 훈장, 후손 찾아 전달…보훈처-지자체 협약

(서울=연합뉴스) 국가보훈처는 경기도 지역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기 위해 안성시와 4일 안성3·1운동기념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협약식에 참석한 황기철 보훈처장. 2022.3.4 [보훈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별세한 독립유공자의 훈장을 '주인'에게 뒤늦게나마 전달하기 위한 후손 찾기 사업이 추진된다.

국가보훈처는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기 위해 안성시와 4일 안성3·1운동기념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후손찾기' 사업의 특성상 지자체의 역할이 중요한 데 따른 것이라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보훈처에 따르면 독립유공자 중 별세했지만, 후손이 확인되지 않아 전달되지 못한 훈장은 약 6천669건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후손 찾기 활성화를 위한 정례 협의회를 개최하는 한편 미전수 훈장 전시회 등 홍보활동과 지역에 산재한 독립운동가 후손 및 묘소 찾기 캠페인 등을 추진한다.

보훈처는 안성시를 시작으로 다른 지자체로 협약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는 3·1 만세운동에 참여한 공로로 지난 2019년 3월 1일에 독립유공자로 서훈됐지만, 최근에야 후손이 확인된 안성지역 독립유공자 고(故) 오용근 애국지사의 직계 후손(외증손)에게 대통령표창이 전수됐다.

오 애국지사는 그간 제적부 상 직계후손이 없어 후손 확인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최근에 그의 부친 제적부에서 출가한 딸의 기록을 토대로 외증손을 확인했다고 보훈처는 전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