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하루새 약 7만명 늘어 26만명대…사망 186명 역대최다(종합)

송고시간2022-03-04 09:59

beta

오미크론 변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6만명대로 폭증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

하루 사망자수가 186명으로 200명에 근접하는 수준으로 늘어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6만6천853명 늘어 누적 395만8천32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6만6853명, 위중증 797명…중증병상 가동률 50.5%

내일부터 식당·카페 등 오후 11시까지 영업시간 연장

신규확진 26만명대…하루새 약 7만명 급증해 26만6853명
신규확진 26만명대…하루새 약 7만명 급증해 26만6853명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새 약 7만명 급증한 26만6천853명을 기록한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2.3.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오미크론 변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6만명대로 폭증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 특히 하루 사망자수가 186명으로 200명에 근접하는 수준으로 늘어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6만6천853명 늘어 누적 395만8천32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연일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누적 확진자 수도 400만명에 육박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9만8천803명보다 6만8천50명 늘면서 26만명대 중반으로 직행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2일 21만명을 넘으며 최다치를 기록한 후 전날 20만명 밑으로 내려갔으나 하루 만에 바로 급증세로 돌아섰다.

일주일 전인 지난달 25일(16만5천889명)의 1.6배, 2주 전인 18일(10만9천820명)의 2.4배에 달한다.

방역당국은 대통령 선거일인 오는 9일에 신규 확진자가 23만명 이상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빠른 확산 속도로 벌써 예측치를 훌쩍 넘어섰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이달 중순께 26만∼27만명 수준에서 정점을 형성할 거란 전문가 전망치에도 이미 다가선 수준으로, 현재의 확산 속도를 고려하면 유행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당국은 여러 연구기관의 예측결과를 종합해 이달 중순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최대 35만명 수준으로도 늘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발표되면서 하루 뒤인 5일부터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이 오후 11시까지 1시간 연장된다.

앞서 초·중·고교 등교 수업이 시작된 데다 이날 거리두기 조치가 일부 완화된 만큼 당분간 유행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기 조정 검토중에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조기 조정 검토중에 있지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기 조정을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확정안이나 발표 시점에 대해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힌 3일 서울 명동의 한 카페에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단축운영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2.3.3 pdj6635@yna.co.kr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도 빠르게 늘고 있다.

전날 코로나19 사망자는 186명으로, 종전 최다치를 기록한 직전일(128명)보다 58명이나 더 늘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누적 사망자는 8천580명, 누적 치명률은 0.22%다.

사망자를 연령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11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49명, 60대 19명, 50대 5명, 40대 2명 등이다. 30대 사망자도 1명 나왔다.

또 위중증 환자는 797명으로 전날(766명)보다 31명 늘며 닷새 연속 7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달 19일 400명대에 진입한 이후 약 2주 만에 800명에 근접한 수준으로 2배 가까이 급증했다.

당국은 위중증 환자 수가 이달 중순부터 말일까지 1천700명∼2천750명까지 늘 것으로 내다봤다.

위중증 환자가 늘어나면서 현재 중환자 병상의 절반 이상이 가동 중이다.

이날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50.5%(2천744개 중 1천385개 사용)로 전날(50.7%)보다 0.2%포인트 내려갔으나, 50%대를 유지하고 있다. 수도권 가동률은 46.2%, 비수도권 가동률은 이보다 높은 60.6%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치료하는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58.6%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 수는 92만5천662명으로 전날(85만7천132명)보다 6만8천530명 늘면서 90만명 선을 넘었다. 신규 재택치료자는 23만2천632명이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60세 이상 등 집중관리군은 14만3천288명이며, 나머지는 자택에서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일반관리군이다.

끝없는 PCR 검사 행렬
끝없는 PCR 검사 행렬

(광주=연합뉴스) 2일 오후 광주 북구 상시선별진료소 밖에까지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2.3.2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6만6천771명, 해외유입이 8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7만6천722명, 서울 5만9천269명, 인천 1만6천681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15만2천672명(57.2%)이 나왔다.

비수도권은 부산 2만3천200명, 경남 1만5천991명, 대구 9천491명, 경북 8천373명, 충남 8천263명, 광주 6천768명, 충북 6천737명, 전북 6천536명, 전남 6천409명, 대전 5천958명, 울산 5천813명, 강원 5천584명, 제주 3천399명, 세종 1천577명 등 11만4천99명(42.8%)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한 신규 확진자는 경기 7만6천726명, 서울 5만9천269명, 인천 1만6천683명 등이다.

지난달 26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6만6천200명(당초 16만6천201명으로 발표 후 정정)→16만3천561명(당초 16만3천562명으로 발표 후 정정)→13만9천625명(당초 13만9천626명으로 발표 후 정정)→13만8천992명(당초 13만8천993명으로 발표 후 정정)→21만9천232명(당초 21만9천240명으로 발표 후 정정)→19만8천803명→26만6천853명으로 하루 평균 약 18만4천752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통합 검사는 58만9천163건 진행됐다. 이날 0시 기준 검사 양성률은 46.4%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6.5%(누적 4천438만62명)이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61.7%(누적 3천164만2천215명)가 마쳤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vsbTonqwlY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