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군 침공 8일째…"우크라 남부 헤르손 점령, 마리우폴 포위"

송고시간2022-03-04 06:26

beta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 8일째인 3일(현지시간) 양측의 평화 협상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포성은 멈추지 않았다.

러시아 신문 '노바야 가제타'는 우크라이나 측 발표 등을 인용해 "동북쪽 체르니히우주와 수도 키이우(키예프), 동부 하르키우(하리코프), 남부 자포리자와 마리우폴, 동남부 돈바스 지역 등 네 방면에서 러시아군의 진군이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러시아군은 이날 크림반도와 면한 남부 요충지 헤르손을 사실상 점령하고, 아조프해 변의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포위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동부 자포리자 원전 장악도 시도…수도 진격 행렬은 여전히 '교착'

양국 대표단 2차협상서 '인도주의 통로' 합의…"민간인 탈출 위해"

이동하는 러시아군 차량
이동하는 러시아군 차량

(우크라이나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침공 8일째인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차량이 이동하는 모습을 군헬기가 촬영한 사진.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완강한 저항에도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향해 전진하고 있으며, 제2의 도시 하르키우(하리코프)를 집중 공격 중이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2022.3.3 sungok@yna.co.kr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 8일째인 3일(현지시간) 양측의 평화 협상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포성은 멈추지 않았다.

러시아 신문 '노바야 가제타'는 우크라이나 측 발표 등을 인용해 "동북쪽 체르니히우주와 수도 키이우(키예프), 동부 하르키우(하리코프), 남부 자포리자와 마리우폴, 동남부 돈바스 지역 등 네 방면에서 러시아군의 진군이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러시아군은 키이우를 비롯한 북부 및 동북부 지역에선 좀처럼 진격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으나 남부 해안 지역에서는 일정한 전과를 올리고 있다.

안톤 헤라시첸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이날 오후 키이우 북동쪽의 교통 요충지 체르니히우에 대한 러시아군 포격으로 33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하르키우에선 이날도 러시아군의 포격이 계속돼 17세기에 지어진 정교회 사원인 우스펜스키 성당이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수도 키이우 주변에서 여전히 전투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러시아군이 키이우 서쪽뿐 아니라 서남부와 남부 방향에서도 포위를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키이우 공략을 위해 북쪽에서 남쪽으로 이동 중이던 러시아군은 탱크와 장갑차, 지원 차량 등이 무려 64㎞에 이르는 행렬을 이룬 채 키이우 도심에 27㎞ 떨어진 지점에서 멈춰 서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처럼 북부 지역에서의 고전과 달리 러시아군은 남부 해안 지역에선 상당한 성과를 내고 있다.

러시아군은 이날 크림반도와 면한 남부 요충지 헤르손을 사실상 점령하고, 아조프해 변의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포위하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인구 30만명의 헤르손은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병합한 크림반도와 가까운 흑해 연안 도시로 전략적 요충지로 분류된다.

헤르손이 완전히 장악되면 이는 주요 도시가 처음으로 러시아군 수중에 떨어지는 것이 된다.

헤르손 점령은 크림반도의 용수 90%가량을 공급해온 북크림 운하에 대한 통제권 회복이라는 점에서도 러시아에 의미가 크다.

아조프해의 핵심 항구도시인 마리우폴은 러시아군에 포위돼 외부로부터의 물자 공급이 차단된 것은 물론 전기와 수도, 난방까지 끊긴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군은 포위한 마리우폴 주민들의 탈출을 위한 인도주의 통로를 만들었고, 도시 주변에선 전투가 계속되고 있다고 노바야 가제타는 전했다.

러시아군은 헤르손 점령에 만족하지 않고 마리우폴을 동서 양쪽에서 포위한 채 도심에 맹렬한 포격을 퍼붓고 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마리우폴까지 장악하면 크림반도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해 완전한 육지 회랑을 구축함으로써 남부 전선의 주요 작전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된다.

돈바스 지역 반군도 러시아군과 함께 마리우폴 북서쪽으로 진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군은 이밖에 남동부 자포리자에 있는 원전 장악도 시도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안톤 헤라시첸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이날 "러시아군이 주민들에 의해 세워진 바리케이드를 부수고 원전으로 침투하려 한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주(州) 도시 에네르호다르에 있는 자포리자 원전은 우크라이나에서 가동 중인 원자로 15기 중 6기를 보유한 가장 큰 원전이다. 유럽 최대 규모 원전이기도 하다.

한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정부 대표단은 이날 폴란드 국경에 인접한 벨라루스 남서부 브레스트주의 벨라베슈 숲에서 만나 2차 평화협상을 벌였다.

양국은 협상에서 교전 지역에 남은 민간인들의 대피를 위한 인도주의 회랑을 만들고, 회랑 구역에선 일시적으로 전투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양측 대표단이 전했다.

양국은 또 분쟁의 정치적 해결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조만간 3차 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러군 침공 8일째…"우크라 남부 헤르손 점령, 마리우폴 포위" - 2

cjyo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KqaqQTpeC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