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러시아 제재 수위 높이는 캐나다…인터폴에서 퇴출 추진

송고시간2022-03-04 03:36

국영 에너지기업 제재 추가하고 러시아산 제품에 '관세폭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캐나다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상대로 제재 수위를 높이고 있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러시아를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에서 퇴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국제 법집행 협력은 세계인권선언에 대한 집단적 약속에 기반한다고 믿는다"며 "캐나다와 동맹들은 러시아를 인터폴에서 자격정지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캐나다 정부 차원의 독자 제재 조치도 추가로 내놨다.

이날 캐나다는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인 로스네프트와 가즈프롬의 고위 인사 10명을 제재 대상자 명단에 추가하고, 러시아와 벨라루스에 대한 최혜국 지위를 박탈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캐나다는 러시아산 수입품에 35%의 '관세 폭탄'을 부과할 수 있게 됐다.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부총리 겸 재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지도자와 올리가르히들은 우리가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면서 "우리는 일주일 전만 해도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수단을 활용하고 있다. 그리고 앞으로 나올 조치가 더 있을 것"이라며 추가 제재를 예고했다.

또 캐나다는 우크라이나 피란민들을 위해 최대 2년의 임시 거주 자격을 부여하는 긴급여행허가에 신청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아니타 아난드 국방장관은 우크라이나에 로켓발사기와 수류탄 등 군사 무기를 추가로 보낼 것을 약속했다.

캐나다는 우크라이나계 국민이 130만 명으로 전 세계에서 러시아 다음으로 많다. 이날 경제 제재 조치를 발표한 프릴랜드 부총리도 외가가 우크라이나계다.

우크라이나계인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부총리 겸 재무장관
우크라이나계인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부총리 겸 재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