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정부, 원전 사업 재개 승인…"국가 전력원에 포함"

송고시간2022-03-03 19:14

beta

필리핀 정부가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를 계기로 중단됐던 원자력 발전 사업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임기 만료 석달을 앞두고 원전을 국가 전력원에 포함하는 내용의 행정 명령을 내렸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석탄 발전소를 폐쇄하는 과정에서 원전은 적합한 대체 전력원이 될거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두테르테 행정명령 발동…관계부처 '바탄 원전' 운영 재검토

환경단체 반발…"체르노빌과 같은 공포 맞이하게 돼"

필리핀 바탄 원전
필리핀 바탄 원전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필리핀 정부가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를 계기로 중단됐던 원자력 발전 사업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임기 만료 석달을 앞두고 원전을 국가 전력원에 포함하는 내용의 행정 명령을 내렸다.

필리핀 경제는 그동안 고질적인 전력난과 높은 전기 요금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어왔다.

원전을 지지해온 알폰소 쿠시 에너지부 장관은 이번 조치에 대해 "전력난과 높은 전기 요금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석탄 발전소를 폐쇄하는 과정에서 원전은 적합한 대체 전력원이 될거라고 말했다.

이번 행정 명령에 따라 관계부처 합동 위원회는 가동이 보류된 바탄 원전을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바탄 원전은 마르코스 독재 정권 시절인 1976년 착공에 들어가 1984년 거의 완공됐다.

그러나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가 발생하고 마르코스 정권이 무너지면서 가동이 무산됐다.

이후 2009년부터는 유지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관광객들에게 개방돼왔다.

이번 조치로 인해 원전을 반대하는 환경 단체들 사이에서 반발이 예상된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린피스의 한 활동가는 "두테르테 행정부 때문에 우리는 체르노빌과 후쿠시마와 같은 공포를 맞이하게 됐다"고 말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