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틱톡', 어린이 정신건강 해치나…美 8개주 합동 조사

송고시간2022-03-03 16:58

beta

중국의 짧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틱톡(TikTok)이 어린이들의 정신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미국 8개 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마우라 힐리 매사추세츠주 법무부 장관은 2일(현지시간) 틱톡이 어떤 방식으로 어린 이용자 수를 늘려왔는지, 플랫폼에 머무는 시간을 연장하기 위해 이용자의 정신 건강을 해치는 기술을 적용한 것은 아닌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힐리 장관은 "10대, 어린이들은 이미 불안과 사회적 압박, 우울 등에 시달리고 있다"며 "더이상 소셜미디어가 아이들의 정신 건강을 해치도록 방치할 수는 없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캘리포니아 틱톡 사무실
캘리포니아 틱톡 사무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중국의 짧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틱톡(TikTok)이 어린이들의 정신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미국 8개 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마우라 힐리 매사추세츠주 법무부 장관은 2일(현지시간) 틱톡이 어떤 방식으로 어린 이용자 수를 늘려왔는지, 플랫폼에 머무는 시간을 연장하기 위해 이용자의 정신 건강을 해치는 기술을 적용한 것은 아닌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는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켄터키, 매사추세츠, 네브라스카, 뉴저지, 테네시, 버몬트 등의 각주 법무부장관도 함께 참여한다.

힐리 장관은 "10대, 어린이들은 이미 불안과 사회적 압박, 우울 등에 시달리고 있다"며 "더이상 소셜미디어가 아이들의 정신 건강을 해치도록 방치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주 법무부 장관은 아동을 보호하고, 틱톡과 같은 회사들이 어떻게 아동의 일상에 영향을 끼치는지 확인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주 법무부 장관은 각 주 '고등검찰청장'과 같은 역할을 한다.

이에 대해 틱톡은 성명을 내고 "주 법무부 장관이 어린 이용자의 안전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는 점에 감사를 표한다"며 "10대 이용자에게 적용하는 다양한 안전·개인정보 보호 정책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각주 법무부 장관은 작년 말 사진 공유 플랫폼 '인스타그램'의 비슷한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에 나선 바 있다.

또 작년 5월에는 44개주 법무부 장관이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를 압박해 '인스타그램 키즈' 서비스 중단을 끌어내기도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