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키이우 향하던 64㎞ 러군 행렬 연료 부족에 멈춰"

송고시간2022-03-03 17:16

beta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로 향하던 러시아군 차량 행렬이 연료 부족 등의 이유로 진군을 사실상 멈췄다고 영국방송 ITV가 미국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 당국자는 "많은 사례를 보면 행렬에 말 그대로 연료가 떨어졌다"며 "이제 러시아는 병사들에게 먹일 음식까지 동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미국 언론들은 민간 위성사진 분석을 토대로 길이 64㎞에 이르는 차량행렬이 키이우 도심에 27㎞ 정도까지 접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달 28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키이우로 향하는 러시아군 차량행렬
키이우로 향하는 러시아군 차량행렬

(우크라이나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침공 8일째인 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차량이 이동하는 모습을 군 헬기가 촬영한 사진.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완강한 저항에도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향해 전진하고 있으며, 제2의 도시 하르키우(하리코프)를 집중 공격 중이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2022.3.3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로 향하던 러시아군 차량 행렬이 연료 부족 등의 이유로 진군을 사실상 멈췄다고 영국방송 ITV가 미국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 당국자는 "많은 사례를 보면 행렬에 말 그대로 연료가 떨어졌다"며 "이제 러시아는 병사들에게 먹일 음식까지 동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미국 언론들은 민간 위성사진 분석을 토대로 길이 64㎞에 이르는 차량행렬이 키이우 도심에 27㎞ 정도까지 접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달 28일 보도했다.

장갑차, 탱크, 대포, 지원차량 등으로 구성된 행렬은 키이우 포위 작전과 무차별적인 포격에 동원될 수 있다는 우려를 불렀다.

키이우로 향하는 러시아군 차량행렬
키이우로 향하는 러시아군 차량행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미국 국방부 당국자는 "러시아군이 지난 24시간 동안 키이우를 향해 거의 나아가지 못했다"며 "아마도 계속되는 보급 문제의 결과"라고 말했다.

전장에서 군용 차량의 행렬이 이렇게 길게 늘어서는 것은 전략적으로 좋지 않다. 공습에 그대로 노출될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영국도 러시아군의 키이브 진군이 정체됐다며 비슷한 진단을 내렸다.

벤 월리스 영국 국방부 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침공이 계획보다 상당히 뒤처진 상태"라고 말했다.

월리스 장관은 러시아군 보급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크고 우크라이나군의 효과적 저항 때문에 상황이 더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