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시아, 투기등급으로 6계단 추락…"국가부도 가능성 높아"

송고시간2022-03-03 16:26

beta

세계 3대 신용평가사가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에 포위된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투기등급으로 일제히 강등했다.

러시아가 국채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인 국가부도 가능성이 커졌다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신용평가사 무디스와 피치는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투기등급으로 한꺼번에 6계단씩 낮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SCI·FTSE 러셀 지수서 퇴출…러시아 유동성 부족 86조원

금융시장 불안에 현금 인출 서두르는 러시아인들
금융시장 불안에 현금 인출 서두르는 러시아인들

(상트페테르부르크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주민들이 현금자동인출기(ATM) 앞에 장사진을 치고 있다. 이날 러시아 각지에서는 루블화가 붕괴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으로 달러화 인출이 잇따랐다. 2022.2.28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세계 3대 신용평가사가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에 포위된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투기등급으로 일제히 강등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가 국채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인 국가부도 가능성이 커졌다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신용평가사 무디스와 피치는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투기등급으로 한꺼번에 6계단씩 낮췄다. 그러면서 서방의 제재로 러시아의 채무 상환이 불투명해졌으며 러시아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지난주 러시아를 투기등급으로 강등한 바 있다.

이날 피치는 러시아 신용등급을 종전 'BBB'에서 'B'로 낮추고 '부정적 관찰대상'에 올렸다. 무디스는 러시아의 등급을 'Baa3'에서 'B3'로 하향했다.

피치는 국가 신용등급이 한 번에 6계단이나 낮아진 것은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 당시의 한국 이후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2일 모스크바의 환율 전광판 [EPA=연합뉴스]

2일 모스크바의 환율 전광판 [EPA=연합뉴스]

피치는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한 국제적 제재로 러시아의 국가채무 상환 의지가 약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러시아 중앙은행과의 거래를 금지한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제재는 이전의 다른 어떤 제재보다 러시아의 신용 여건에 훨씬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제재의 범위와 강도가 자사의 초기 전망을 뛰어넘는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JP모건은 경제 제재로 국제 채권시장에서 러시아 국채의 디폴트 가능성이 현저히 커졌다고 전망했다.

러시아는 이달 7억달러(약 8천400억원) 규모의 국채가 만기를 맞는데 일부 자산 동결과 다른 제재로 부채 상환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투자자들은 러시아가 최초로 달러화 표시 국채의 디폴트를 선언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앞서 러시아는 1998년 금융위기 당시 루블화 국채의 디폴트를 맞았지만, 당시 달러화 표시 채권은 상환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도 디폴트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국제금융협회(IIF)는 지난달 28일 러시아의 외화보유액 6천400억달러(약 771조원) 가운데 절반가량이 국제 제재로 사실상 동결된 것으로 추정하면서, 러시아가 디폴트를 선언할 가능성이 매우 높고 올해 러시아 경제는 두 자릿수 마이너스 성장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금융 지수업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과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러셀도 러시아 주식을 자사 지수에서 퇴출한다고 이날 각각 발표했다.

러시아 증시는 9일부터 MSCI 신흥시장지수에서 제외된다.

MSCI는 압도적 다수의 시장 참가자들이 러시아 증시를 '투자할 수 없는'(uninvestable) 곳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FTSE 러셀은 7일부터 러시아 증시를 지수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러시아 금융 시스템에 7조루블(약 86조4천억원)의 유동성이 부족하다고 2일 밝혔다. 이는 하루 전의 5조4천억루블보다 확대된 것이다. 러시아인들이 앞다퉈 현금 인출에 나서면서 유동성 문제가 심각해졌다.

앞서 지난달 28일 러시아 중앙은행은 추락하는 루블화 가치를 방어하고 은행 계좌로 자금을 끌어들이기 위해 기준금리를 종전(9.5%)의 약 2배인 20%로 대폭 올린 바 있다.

y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wATzJdkxs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