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전쟁으로 세계 성장률 1%p↓·물가 3%p↑ 가능성"

송고시간2022-03-03 15:34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약 1조달러(약 1천204조원) 줄고 성장률이 1%포인트 가량 낮아질 수 있다고 영국 싱크탱크인 국립경제사회연구소(NIESR)가 2일(현지시간) 전망했다.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국립경제사회연구소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공급망 위기를 심화시켜 올해 전 세계 물가상승률을 3%포인트 정도 끌어올릴 것이라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연구소는 공급 문제가 성장 둔화와 인플레이션을 불러와 내년 전 세계 GDP를 1%포인트가량 깎아 먹을 것으로 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약 1조달러(약 1천204조원) 줄고 성장률이 1%포인트 가량 낮아질 수 있다고 영국 싱크탱크인 국립경제사회연구소(NIESR)가 2일(현지시간) 전망했다.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국립경제사회연구소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공급망 위기를 심화시켜 올해 전 세계 물가상승률을 3%포인트 정도 끌어올릴 것이라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연구소는 공급 문제가 성장 둔화와 인플레이션을 불러와 내년 전 세계 GDP를 1%포인트가량 깎아 먹을 것으로 봤다.

특히 각종 에너지·원자재의 주요 공급원인 러시아·우크라이나와 경제적으로 밀접한 유럽 지역이 받는 타격이 다른 지역에 비해 클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유럽 국가들이 피란민 수용과 군비 확장에 더 많은 예산을 쓸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각국 중앙은행들은 이번 전쟁의 영향을 평가하면서 신중하게 기준금리 인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소는 이번 전쟁이 코로나19로 충격을 받았던 각국 경제에 또다시 주름살을 드리울 것이라면서 공급망이 또 다시 피해를 입고 각국의 통화·재정정책도 심각한 압박을 받게 될 것으로 우려했다.

러시아는 원유·천연가스 가격 상승이 서방 제재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일부 상쇄하면서 경기침체에 빠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지만 루블화 가치 붕괴가 인플레이션을 최대 20%까지 끌어올리면서 2023년 러시아 GDP 성장률은 이전 전망치보다 2.6%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연구소는 내다봤다.

연구소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과 영국의 경제성장률도 이전 전망치보다 1.5%포인트 정도 하락할 것으로 분석했다.

영국의 물가상승률은 올해 평균 7%를 기록한 뒤 내년에는 4.4% 정도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포격 피해 심한 우크라이나 키이우 지역 민가들
포격 피해 심한 우크라이나 키이우 지역 민가들

(키이우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키이우주의 보로디안카 지역의 주거 건물들이 2일(현지시간) 포격으로 인해 피해를 본 모습. 2022.3.3 jsmoon@yna.co.kr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