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GM 창원공장, 글로벌 신차 생산 준비…시간당 차량 60대

송고시간2022-03-03 10:05

beta

한국GM 창원공장이 대규모 시설 투자를 통해 GM의 글로벌 신차 생산 준비를 마쳤다.

한국GM은 창원공장이 글로벌 신차 생산을 위한 신(新) 도장공장을 작년 3월 완공한 데 이어 지난해 9월부터 시작한 신규 설비 공사도 마무리했다고 3일 밝혔다.

창원공장은 이번 설비 투자를 통해 시간당 60대의 차량 생산 역량을 갖추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규모 시설 투자…"2023년부터 차세대 크로스오버 차량 생산"

한국GM 조립공장
한국GM 조립공장

[한국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한국GM 창원공장이 대규모 시설 투자를 통해 GM의 글로벌 신차 생산 준비를 마쳤다.

한국GM은 창원공장이 글로벌 신차 생산을 위한 신(新) 도장공장을 작년 3월 완공한 데 이어 지난해 9월부터 시작한 신규 설비 공사도 마무리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GM은 창원의 프레스·차체·조립 공장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인 최신식 생산 공장으로 새롭게 탈바꿈했다고 설명했다.

창원공장의 새로운 생산 공정 설계와 설비공사는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의 생산기술 연구소에서 주도했다.

창원공장은 이번 설비 투자를 통해 시간당 60대의 차량 생산 역량을 갖추게 됐다.

프레스 공장에는 소형에서 대형 사이즈의 차종 생산에 대응할 수 있는 5천250t(톤)급 '탠덤 프레스'(Tandem press) 2대가 설치됐고, 최신 자동화 설비와 공법이 적용돼 생산성이 기존 차종 대비 2배가량 높아졌다.

한국GM 차체공장
한국GM 차체공장

[한국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차체 공장에는 GM의 최신 설비 표준이 적용돼 향후 새로운 차종을 생산할 수 있는 공정의 유연성이 증대됐고, 100% 용접 자동화 설비와 새로운 접합기술인 '레이저 블레이징'(Laser Brazing)을 통해 안전, 품질, 생산성도 향상됐다.

한국GM은 이와 함께 조립 공장의 새시 라인에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 컨베이어 벨트를 설치해 작업자의 피로도를 개선했고, GM 최초로 신규 에러 검출 시스템을 공장 전체에 적용했다.

지난해 3월 완공된 도장공장에서는 시간당 60대의 차량 도장 작업이 가능하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대규모 신규 설비 투자는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의 일환"이라며 "2023년부터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차세대 크로스오버 차량은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GM 한국사업장의 수익성을 창출하는 핵심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베르토 렘펠 GMTCK 사장은 "차세대 글로벌 크로스오버 차량 역시 설계에서 디자인까지 모든 과정에 한국 엔지니어링팀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며 "세계적인 성공을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