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푸틴을 전범으로 조사"…美 의회 결의안 추진

송고시간2022-03-03 03:14

우크라이나계 하원의원 "국제사회, 러시아 엄격하게 다뤄야"

미국 의회에서 유일한 우크라이나계 정치인인 빅토리아 스파츠 하원의원
미국 의회에서 유일한 우크라이나계 정치인인 빅토리아 스파츠 하원의원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과정에서 발생한 전쟁범죄에 대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관련성을 조사하자는 결의안이 미국 의회에 제출된다.

로이터통신은 2일(현지시간) 공화당 소속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과 빅토리아 스파츠 하원의원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상·하원에 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결의안은 우크라이나 내 전쟁 범죄에 대한 조사에 착수키로 한 국제형사재판소(ICC)의 결정을 지지하는 것과 동시에 ICC가 푸틴 대통령도 조사 대상으로 삼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현재 미국 의회에서 유일한 우크라이나계 정치인인 스파츠 의원은 "국제사회는 이 문제를 엄격하게 다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ICC는 "우크라이나에서 전쟁 범죄와 반인류 범죄가 자행됐다고 믿을 만한 합리적인 근거가 있다"며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ICC는 이미 2014년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돈바스 친러 반군이 충돌한 돈바스 전쟁과 러시아가 무력으로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병합했을 당시의 전쟁 범죄에 대해 사전 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전날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 대통령의 행위는 전쟁범죄에 해당한다고 말했고, 캐나다도 ICC에 러시아의 전쟁범죄 문제를 조사하라고 촉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