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범대위 "포스코지주사 인력·조직도 포항으로 와야"

송고시간2022-03-02 18:14

beta

경북 포항 각계각층이 구성한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2일 입장문을 통해 "포스코 지주사는 주소뿐만 아니라 인력과 조직도 함께 와야 한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포스코 지주사 전환 실체는 최정우 회장의 오만한 결정 때문이었고 포항시민은 더 지켜볼 수 없어 집단행동에 나선 것"이라며 "더 나은 포항으로 나가고자 하는 시민 열망을 담아 릴레이 시위와 연대 서명을 통해 포스코 지주사 포항 설치와 관련한 사항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합의 정신에 따라 포항시와 미래기술연구원 부지 확보를 위한 협의를 시작해야 하고 본사 이름만 포항에 두고 실질적 조직과 기능을 수도권에 둬서는 안 된다"며 "지주회사도 주소뿐만 아니라 인력과 조직이 함께 와야 하며 범대위는 이번 합의안이 제대로 이행되는지 지켜보고 계속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 잡은 포항 정치권
손 잡은 포항 정치권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달 28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과 관련해 포항 정치계 인사들이 대시민 공동담화문을 발표한 뒤 함께 손을 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희수 도의회 부의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 국민의힘 김병욱 국회의원. 2022.2.28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 각계각층이 구성한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2일 입장문을 통해 "포스코 지주사는 주소뿐만 아니라 인력과 조직도 함께 와야 한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포스코 지주사 전환 실체는 최정우 회장의 오만한 결정 때문이었고 포항시민은 더 지켜볼 수 없어 집단행동에 나선 것"이라며 "더 나은 포항으로 나가고자 하는 시민 열망을 담아 릴레이 시위와 연대 서명을 통해 포스코 지주사 포항 설치와 관련한 사항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포항을 분열시키고 포스코 정신을 빼앗으면서 책임지지 않는 최정우 회장에게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며 "대일청구권 자금에서 시작된 포스코 진짜 주인은 이 나라 국민임을 명심해야 하고 최 회장은 국민이 잠시 자리를 맡겨 놓았다는 사실을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포스코는 합의 정신에 따라 포항시와 미래기술연구원 부지 확보를 위한 협의를 시작해야 하고 본사 이름만 포항에 두고 실질적 조직과 기능을 수도권에 둬서는 안 된다"며 "지주회사도 주소뿐만 아니라 인력과 조직이 함께 와야 하며 범대위는 이번 합의안이 제대로 이행되는지 지켜보고 계속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