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행honey] 모래와 갯돌해변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송고시간2022-03-05 13:00

beta

면적이 32.65㎢에 불과한 작은 섬이지만 모래 해변 2곳, 갯돌 해변 2곳으로 해수욕장이 모두 4곳이나 되죠.

여름 피서철엔 하루는 모래 해변, 다른 날은 갯돌해변에서 남도의 맑고 깨끗한 바닷물을 즐길 수 있습니다.

작은 갯돌들이 잔잔한 파도와 함께 만들어내는 소리가 귀를 즐겁게 하는 곳입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길도 해수욕장 4곳 총정리

[여행honey] 모래와 갯돌해변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 1

[여행honey] 모래와 갯돌해변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 2

[여행honey] 모래와 갯돌해변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 3

[여행honey] 모래와 갯돌해변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 4

[여행honey] 모래와 갯돌해변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 5

[여행honey] 모래와 갯돌해변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 6

[여행honey] 모래와 갯돌해변을 한 번에 즐기고 싶다면 - 7

(완도=연합뉴스) 고산 윤선도의 정원으로 널리 알려진 보길도는 해수욕장도 좋습니다.

면적이 32.65㎢에 불과한 작은 섬이지만 모래 해변 2곳, 갯돌 해변 2곳으로 해수욕장이 모두 4곳이나 되죠. 한나절 안에 모래와 갯돌해변을 다 걸어볼 수 있어요. 여름 피서철엔 하루는 모래 해변, 다른 날은 갯돌해변에서 남도의 맑고 깨끗한 바닷물을 즐길 수 있습니다.

먼저 예송해수욕장입니다. 작은 갯돌들이 잔잔한 파도와 함께 만들어내는 소리가 귀를 즐겁게 하는 곳입니다. 보길도에서 해돋이가 가장 먼저 시작되는 해변이죠. 해돋이 때는 바다도, 갯돌도, 어선도 붉게 물었다 서서히 황금빛으로 변해가는 해변입니다.

중리해수욕장은 약 1㎞ 길이의 고운 모래 해변입니다. 수심이 아주 완만해 가족 단위 피서객들이 머물기 좋습니다.

통리솔밭해수욕장은 썰물 때면 앞의 목섬과 연결돼 걸어서 갈 수 있어요. 아이들과 고동, 게, 바지락, 해삼 등을 잡을 수 있는 모래 해변입니다.

공룡알 해변은 갯돌이 공룡알을 닮아서 붙은 이름입니다. 예송 해변보다 돌도 파도도 커요. 해변과 인접한 동백숲에서 파도 소리 들으며 야영하기에도 좋습니다.

예송해변에서 공룡알 해변으로 가려면 보길도를 한 바퀴 돌아야 해요. 바로 이어주는 차도가 없습니다. 가는 길에 망끝전망대에 잠깐 들러보세요. 운이 좋다면, 제주도를 볼 수 있죠. 보길도부터 제주도까지 거리는 70㎞가 넘습니다.

글ㆍ사진 진성철 / 편집 이혜림

z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