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맨시티, FA컵 경기서 우크라 출신 진첸코에 주장 완장

송고시간2022-03-02 08:59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의 뜻으로 우크라이나 출신 선수 올렉산드르 진첸코에게 주장 완장을 채웠다.

맨시티는 2일(한국시간) 영국 피터보로의 웨스턴 홈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터보로와의 2021-2022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5라운드(16강전) 경기의 주장을 진첸코에게 맡겼다.

맨시티의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페르난지뉴가 상황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고자 진첸코에게 완장을 넘기겠다고 결정했다. 우리 모두 이런 행동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장 완장 차고 피터보로와의 경기 뛴 진첸코
주장 완장 차고 피터보로와의 경기 뛴 진첸코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의 뜻으로 우크라이나 출신 선수 올렉산드르 진첸코에게 주장 완장을 채웠다.

맨시티는 2일(한국시간) 영국 피터보로의 웨스턴 홈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터보로와의 2021-2022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5라운드(16강전) 경기의 주장을 진첸코에게 맡겼다.

원래 맨시티의 주장은 브라질 출신의 베테랑 미드필더 페르난지뉴인데, 그는 이날 선발로 출전하고도 진첸코에게 완장을 넘겼다.

영국 BBC 등은 '연대와 지지의 표현'이라고 전했다.

페르난지뉴는 맨시티에 입단하기 전 2005∼2013년 우크라이나 클럽인 샤흐타르 도네츠크에서 뛴 경험이 있다.

상대 주장인 프랭키 켄트(오른쪽)와 우크라이나 국기 든 진첸코(왼쪽)
상대 주장인 프랭키 켄트(오른쪽)와 우크라이나 국기 든 진첸코(왼쪽)

[로이터=연합뉴스]

맨시티의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페르난지뉴가 상황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고자 진첸코에게 완장을 넘기겠다고 결정했다. 우리 모두 이런 행동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선수단 입장 때 주장으로서 맨 앞에 선 진첸코는 나란히 선 상대 팀 주장 프랭키 켄트와 함께 우크라이나 국기를 들고 경기장에 들어섰다. 진첸코와 켄트는 하프라인에 도착해서도 우크라이나 국기를 내보였다.

진첸코 응원 문구가 찍힌 우크라이나 국기를 든 팬들
진첸코 응원 문구가 찍힌 우크라이나 국기를 든 팬들

[로이터=연합뉴스]

경기장 내 전광판에는 우크라이나 국기 색상의 하트 무늬와 함께 '우리는 우크라이나와 함께 한다'는 문구가 떴고, 관중석에서도 우크라이나 국기가 등장했다.

진첸코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이날 처음으로 경기에 출전했다.

측면 수비수로 배치된 진첸코가 풀타임을 소화한 가운데 맨시티는 피터보로에 2-0으로 완승, 8강에 진출했다.

2부리그 팀인 피터보로를 상대로 전반엔 득점하지 못한 채 0-0으로 맞선 맨시티는 후반 15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리야드 마흐레즈의 '헛다리 짚기'에 이은 왼발 슛이 골 그물을 흔들어 선제 결승 골을 뽑아냈다.

후반 22분엔 잭 그릴리시가 하프라인 쪽에서 길게 넘어온 필 포든의 패스를 받아낸 뒤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마무리로 추가 골을 터뜨렸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