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배구 현대건설 '승점 1' 부족해 1위 확정 4일로 또 연기

송고시간2022-03-01 18:49

beta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정규리그 1위 확정을 또 다음으로 미뤘다.

현대건설은 1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홈 경기에서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3-2(25-19 25-22 25-27 20-25 15-10)로 이겼다.

시즌 첫 연패에서 벗어나 도로공사의 5연승 행진에 제동을 건 현대건설은 4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승점 1만 보태도 정규리그 1위를 결정 짓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로공사 3-2로 눌렀지만 승점 2 수확에 그쳐…GS에 2-3으로 져도 1위 확정

정규리그 우승 쉽지 않네
정규리그 우승 쉽지 않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의 경기. 4세트를 내주며 세트스코어 2대2를 기록한 현대건설 선수들이 아쉬워하며 벤치로 들어오고 있다. 2022.3.1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정규리그 1위 확정을 또 다음으로 미뤘다.

현대건설은 1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홈 경기에서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3-2(25-19 25-22 25-27 20-25 15-10)로 이겼다.

그러나 챔피언결정전 직행에 필요한 승점 3에 1점 모자란 2를 얻는 데 그쳤다.

1위 현대건설(승점 82)과 2위 도로공사(67)의 격차는 15점이다.

시즌 첫 연패에서 벗어나 도로공사의 5연승 행진에 제동을 건 현대건설은 4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승점 1만 보태도 정규리그 1위를 결정 짓는다.

다시 말해 GS칼텍스에 세트 스코어 2-3으로 져도 1위를 확정한다.

도로공사가 남은 5경기에서 승점 3씩 15점을 보태도 현대건설이 승점 83에 이르면 뒤집을 수 없다.

기뻐하는 한국도로공사 선수들
기뻐하는 한국도로공사 선수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의 경기. 득점에 성공한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2.3.1 xanadu@yna.co.kr

현대건설은 이기고도 찜찜한 기분을 지우지 못했다.

다 잡은 승점 3을 간발의 차로 놓쳐 도로공사에 설욕하고 기분 좋게 조기에 축포를 터뜨릴 찬스를 한꺼번에 날린 탓이다.

이날 현대건설이 세트 스코어 3-0 또는 3-1로 이겨 승점 3을 보탰다면 현대건설과 도로공사의 격차는 17점으로 벌어져 두 팀의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현대건설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 수 있었다.

실제 현대건설은 1, 2세트를 잇달아 잡고 3세트에서 경기를 끝낼 매치 포인트를 쌓아 승점 3을 챙기는 듯했다.

그러나 끈질긴 도로공사에 듀스 접전 끝에 3세트를 뺏긴 뒤 그 여파로 4세트마저 내줘 승점 3을 허무하게 날렸다.

기뻐하는 현대건설 선수들
기뻐하는 현대건설 선수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의 경기. 득점에 성공한 현대건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2.3.1 xanadu@yna.co.kr

현대건설은 5세트 초반 고예림의 오픈 득점과 양효진의 블로킹, 도로공사 주포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의 연속 공격 범실을 묶어 6-1로 달아나며 승리를 예약했다.

도로공사는 패했어도 현대건설을 잡을 강력한 대항마로서 입지를 굳혔다.

이번 시즌 개막 12연승을 달리던 현대건설에 시즌 첫 패배를 안긴 도로공사는 지난달 23일에는 현대건설의 정규시즌 1위 확정은 물론 16연승 도전을 동시에 깨뜨렸다.

이날도 현대건설을 최대한 괴롭히겠다는 전략처럼 승점 1을 따내며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