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GA 투어 12승 잭 존슨, 내년 라이더컵 미국팀 단장 선임

송고시간2022-03-01 13:38

beta

내년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미국-유럽 골프 대항전 라이더컵에서 미국팀을 이끌 단장에 잭 존슨(미국)이 선임됐다.

라이더컵 미국 쪽 주관 단체인 미국프로골프협회(PGAA)는 1일(한국시간) 존슨을 2023년 라이더컵 단장으로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올해 46세인 존슨은 2007년 마스터스, 2015년 디오픈 등 2차례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12차례 우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라이더컵을 옆에 두고 선임 기자회견을 하는 존슨.
라이더컵을 옆에 두고 선임 기자회견을 하는 존슨.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내년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미국-유럽 골프 대항전 라이더컵에서 미국팀을 이끌 단장에 잭 존슨(미국)이 선임됐다.

라이더컵 미국 쪽 주관 단체인 미국프로골프협회(PGAA)는 1일(한국시간) 존슨을 2023년 라이더컵 단장으로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존슨이 라이더컵 단장으로 내정된 사실은 지난 24일 AP 보도로 이미 알려졌다.

올해 46세인 존슨은 2007년 마스터스, 2015년 디오픈 등 2차례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12차례 우승했다.

최근 열린 두 차례 라이더컵에서 부단장을 맡아 일찌감치 차기 단장으로 점쳐졌다.

30년 동안 유럽 땅에서 이기지 못한 수모를 씻어내야 하는 임무를 맡은 존슨은 단장 선임 기자회견에서 "나는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는 걸 좋아한다. 어려운 일이 되겠지만 멋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1993년 잉글랜드에서 열린 라이더컵에서 우승한 이후 유럽 원정 대회는 모조리 졌다.

작년 미국은 미국 위스콘신주 대회에서 압승을 거뒀다.

내년 라이더컵은 9월29일부터 사흘 동안 이탈리아 로마 근교 기도냐 몬테첼료의 마르코 시모네 골프 &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한편 미국에 맞서는 유럽팀 단장에는 헨리크 스텐손, 로베르트 카를손(스웨덴),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폴 로리(스코틀랜드)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