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제2도시 민간지역 포격 정황…전쟁 새 국면 예고

송고시간2022-03-01 10:13

beta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의 수위를 높이면서 군사시설이 아닌 민간인 지역에 대해서도 포격했다고 미 NBC방송 등 외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군사시설만 타격했다고 주장해 왔는데 진격이 지체되면서 이제는 민간 지역에 대한 '무차별 포격'까지 감행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NBC방송에 따르면 러시아 침공 닷새째인 지난 28일 우크라이나의 제2 도시인 하리코프 민간인 거주지역에 수십 발의 포격이 이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리코프에 '무차별 포격'"…군사시설 집중하다 선회

서방매체들 "사실로 확인…진군 지체되자 공격수위 올린 듯"

러시아 포격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제2도시 하리코프의 한 학교. [AFP 연합뉴스] 2022. 3. 1. photo@yna.co.kr

러시아 포격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제2도시 하리코프의 한 학교. [AFP 연합뉴스] 2022. 3. 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의 수위를 높이면서 군사시설이 아닌 민간인 지역에 대해서도 포격했다고 미 NBC방송 등 외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군사시설만 타격했다고 주장해 왔는데 진격이 지체되면서 이제는 민간 지역에 대한 '무차별 포격'까지 감행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NBC방송에 따르면 러시아 침공 닷새째인 지난 28일 우크라이나의 제2 도시인 하리코프 민간인 거주지역에 수십 발의 포격이 이뤄졌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군은 하리코프에서 며칠째 교전 중이었는데, 그 여파가 민간지역에까지 미친 것이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에는 인구 140만 명의 하리코프 전역에 폭발이 있었고, 아파트는 흔들려 연기가 났다.

아파트 밖에는 시체가 널려 있고 거리에는 불이 나는 모습도 목격됐다. 한 시민은 포격이 진행되는 동안 대피소에 숨어있었다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안톤 헤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페이스북에 "수십 명이 죽고 수백 명이 다쳤다. 이 끔찍한 장면을 전 세계가 봐야 한다"며 영상을 올렸다.

NBC는 이 영상들이 '진짜'라고 확인했으며, 다만 정확한 사상자 수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우크라 키예프 인근 건물
러시아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우크라 키예프 인근 건물

(바실키프 AFP=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인근 바실키프에서 한 남성이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된 한 건물 앞을 지나고 있다.

민간 지역에 대한 포격은 러시아 공격 수위가 강해졌다는 것을 의미하며 전문가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더 공격적인 전술을 꺼내 들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NBC는 전했다.

영국 매체 이코노미스트도 하리코프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로켓 공격이 이뤄졌다며 이번 전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인은 하나의 민족이기 때문에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인을 죽이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 사람들은 틀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수도 키예프 시민들은 다음 차례가 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taejong75@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WNTB7S1Tu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