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포토] 맨바닥서 새우잠…우크라이나 피란민의 고난

송고시간2022-03-01 09:14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나흘째인 28일(현지시간)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은 밀려드는 우크라이나 피란민으로 매우 혼잡했습니다.

이방인임이 바로 드러나는 국경의 작은 도시 프셰미실 시내에서 우크라이나 피란민을 마주치는 것은 그리 어렵거나 드문 일이 아닙니다.

주폴란드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폴란드 국경수비대는 이날 현재 누적으로 우크라이나 피란민 28만1천 명 이상이 자국으로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폴란드로만 28만명 이상 유입…기차역·체육관 등서 숙박

우크라이나 여성의 눈물
우크라이나 여성의 눈물

[메디카[폴란드]=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28일(현지시간) 폴란드 메디카 국경검문소를 막 통과한 한 우크라이나 여성이 언론과 인터뷰를 하다 울음을 터뜨리고 있다. 2022.2.28. lucho@yna.co.kr

(프셰미실·메디카[폴란드]=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나흘째인 28일(현지시간)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은 밀려드는 우크라이나 피란민으로 매우 혼잡했습니다.

이방인임이 바로 드러나는 국경의 작은 도시 프셰미실 시내에서 우크라이나 피란민을 마주치는 것은 그리 어렵거나 드문 일이 아닙니다.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 중앙역 대합실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 중앙역 대합실

(프셰미실[폴란드]=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28일(현지시간)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 중앙역 대합실에 자리를 펴고 잠을 청하는 우크라이나 피란민. 2022.2.28. lucho@yna.co.kr

주폴란드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폴란드 국경수비대는 이날 현재 누적으로 우크라이나 피란민 28만1천 명 이상이 자국으로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일요일인 전날 하루에만 10만 명에 가까운 피란민이 입국했다고 합니다.

인구 6만 명의 작은 도시 프셰미실은 우크라이나 피란민에게 숙식을 비롯한 편의를 제공하고자 시내 3∼4곳에 임시 거처를 마련했습니다.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 중앙역 식당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 중앙역 식당

(프셰미실[폴란드]=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우크라이나 한 피란민이 28일(현지시간)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 중앙역 식당에서 의자를 붙인 채 잠을 청하고 있다. 2022.2.28. lucho@yna.co.kr

중앙역사와 대형마트 주차장 부지, 학교 체육관 등입니다.

하지만 하루가 다르게 급증하는 피란민을 모두 수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보입니다.

특히 중앙역은 극도로 혼잡한 모습입니다. 역사에서 머무는 우크라이나 피란민과 기차 이용객이 뒤엉켜 매일 인산인해를 이룹니다.

"먹고 힘내세요"
"먹고 힘내세요"

(프셰미실[폴란드]=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28일(현지시간)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 시내 한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우크라이나 피란민들에게 음식을 나눠주는 자원봉사자. 2022.2.28. lucho@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걱정하는 시선도 있지만, 생사를 걸고 국경을 넘은 이들에게 바이러스 감염 걱정은 사치스러워 보이기까지 합니다.

뒤늦게 넘어와 미처 역사 내 잠자리 공간을 얻지 못한 피란민은 대합실 의자에 웅크리고 앉아, 혹은 바닥에 담요를 깔고 새우잠을 청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폴란드 자원봉사자들이 필요할 때면 언제든 먹을 것을 제공해 허기를 느낄 일은 없지만, 영하로 떨어지는 새벽 추위는 참기 어려운 고통입니다.

어려움 속에서도 해맑은 우크라이나 소녀
어려움 속에서도 해맑은 우크라이나 소녀

(프셰미실[폴란드]=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부모와 함께 피란길에 오른 우크라이나 한 소녀가 28일(현지시간) 기자의 사진기를 바라보며 해맑게 웃고 있다. 2022.2.28. lucho@yna.co.kr

이는 다른 수용시설도 마찬가지입니다. 시내 한 고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임시 시설에선 약 100여 명이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전쟁이 일반인에게 미치는 고단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공간입니다.

피란민의 지친 얼굴에선 현실의 공포와 미래에 대한 걱정, 일단은 안전한 곳에 왔다는 안도 등이 복잡하게 뒤섞여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피란민 아이들의 이동용 카트
우크라이나 피란민 아이들의 이동용 카트

(메디카[폴란드]=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폴란드 메디카 국경검문소 인근에서 자녀들을 카트에 태운 채 어디론가 이동할 채비를 하는 우크라이나 한 여성. 2022.2.28. lucho@yna.co.kr

프셰미실 중앙역에서 만난 타냐라는 이름의 여성은 징집명령이 떨어진 20대 큰아들과 남편을 전장에 두고 다른 어린 자녀들만 데리고 전날 폴란드로 넘어왔다고 합니다.

메신저와 전화 등으로 두 사람과 가끔 연락하고 있지만 생사가 너무 걱정된다면서 빨리 전쟁이 끝나 다시 만날 날만 손꼽아 기다린다며 울먹였습니다.

폴란드 고등학교 체육관의 우크라이나 피란민
폴란드 고등학교 체육관의 우크라이나 피란민

(프셰미실[폴란드]=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28일(현지시간) 폴란드 국경도시 프셰미실 시내 한 고등학교 체육관에 임시로 마련된 우크라이나 피란민들 거처. 2022.2.28. lucho@yna.co.kr

프셰미실로 이어지는 폴란드 메디카 국경검문소에선 이날도 막 월경한 우크라이나 피란민이 여러 명 눈에 띄었습니다. 일가족 열 명이 차 한 대로 20시간 넘게 이동한 사례도 있습니다.

갓난아기를 껴안은 29세의 한 여성은 검문소 앞에서 고국의 참혹한 상황을 설명하는 언론 인터뷰 도중 끝내 눈물을 보여 주위를 숙연케 했습니다.

맨바닥에 누운 우크라이나 피란민들
맨바닥에 누운 우크라이나 피란민들

(메디카[폴란드]=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28일(현지시간) 폴란드 메디카 국경검문소 인근에서 이불을 덮고서 따뜻한 수프로 몸을 녹이는 우크라이나 피란민들. 2022.2.28. lucho@yna.co.kr

우크라이나에서 메디카 국경검문소까지 오는 길은 쉽지 않은 여정입니다. 주변 도로의 극심한 정체는 전쟁 발발 직후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전쟁이 곧 끝날 것이라는 기대와 희망이 없는 한 이 길을 이용하는 우크라이나인의 수는 줄지 않을 것 같습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