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푸틴 연설에 눈물이"…열광적으로 러 응원하는 중국인들

송고시간2022-03-01 00:49

푸틴 연설 번역본, 중국 인터넷에서 24시간만에 11억 뷰 달성

러시아와 중국 국기를 든 중국 소년
러시아와 중국 국기를 든 중국 소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하는 일반적인 국제여론과는 달리 중국인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적극적으로 응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중국의 인터넷 공간에서는 푸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찬사가 넘쳐난다고 보도했다.

특히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지난 24일 푸틴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중국인들은 열광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는 '우크라이나 침공은 정당하다'는 주장을 담은 푸틴 대통령 연설을 '1만 단어 풀텍스트'라는 뜻의 해시태그(#putin10000wordsspeechfulltexty)를 달아 보도했다.

이 해시태그가 달린 푸틴 대통령 연설 중국어판은 24시간 안에 11억 뷰를 달성했다.

반응도 찬사 일색이다.

한 중국인은 "왜 푸틴 대통령의 연설에 눈물이 날까"라고 자문한 뒤 "이유는 중국도 서방에 같은 대우를 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이 이번 사태를 '침공'으로 규정하기를 거부하고, 오히려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를 비난한 데 대한 인민일보 기사에 달린 해시태그도 10억 뷰를 달성했다.

전쟁을 지지하는 데 대한 반대 여론이 없지는 않았지만, 일방적인 찬성 여론에 묻혔다.

중국의 소셜미디어인 위챗에 한 중국인이 "전쟁이 일어난 것에 환호하는 사람은 모두 바보"라며 국수주의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지만, 얼마 있지 않아 '규정 위반'이라는 이유로 삭제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NYT는 러시아가 일으킨 전쟁을 응원하는 중국 여론은 시진핑 국가주석 등 정치지도자들의 영향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러시아와의 관계 강화에 이어 최근에는 '국제관계는 서방국가와 중국의 제로섬 게임'이라는 시각을 국민에게 전파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분위기에 편승한 중국 여론 주도층도 문제로 지적된다.

웨이보에서 160만 명의 팔로워를 가진 셴 이 푸단대 교수는 한 방송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경멸하는 '슬리피 조'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왜 미국은 엉터리 정보로 전쟁 가능성을 주장하느냐'고 발언하기도 했다.

그는 실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내가 틀렸다"고 웨이보에 글을 올렸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