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중립국 스위스, EU의 대러 제재 동참키로

송고시간2022-02-28 23:49

beta

중립국 스위스도 28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의 러시아 제재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AFP, dpa 통신이 보도했다.

이냐치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은 이날 연방 평의회 회의 뒤 열린 기자 회견에서 EU가 이미 러시아에 대해 부과하고 있는 모든 제재를 스위스도 채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스위스 내부에서 서방 진영에 동참하라는 여론이 높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6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열린 반전 시위
26일(현지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열린 반전 시위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중립국 스위스도 28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의 러시아 제재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AFP, dpa 통신이 보도했다.

이냐치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은 이날 연방 평의회 회의 뒤 열린 기자 회견에서 EU가 이미 러시아에 대해 부과하고 있는 모든 제재를 스위스도 채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는 스위스에 있어 큰 진전"이라고 말했다.

앞서 EU는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러시아 인사들의 역내 자산을 동결하고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그러나 EU 회원국이 아닌 중립국 스위스는 이러한 제재에 미온적인 입장을 보였다.

스위스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독립을 승인했을 때 서방의 잇따른 제재 발표에도 동참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스위스는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 당시 서방의 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일부 러시아 관리에 대해서만 여행을 금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스위스 내부에서 서방 진영에 동참하라는 여론이 높아졌다.

스위스 중앙은행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스위스에서 러시아인이 보유한 자산은 약 104억 스위스프랑(약 13조5천억원)에 달한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