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랏돈 4억원 빼돌려 주식투자로 탕진 횡성군청 공무원 구속

송고시간2022-02-28 20:13

beta

국고 재산 4억 원 상당을 빼돌려 주식과 가상화폐 투자로 모두 날린 횡성군청 공무원이 구속됐다.

강원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 횡령 혐의로 신청한 A(41)씨의 구속 영장이 발부됐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44차례에 걸쳐 3억9천900만 원에 달하는 공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국고 재산 4억 원 상당을 빼돌려 주식과 가상화폐 투자로 모두 날린 횡성군청 공무원이 구속됐다.

강원경찰청
강원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 횡령 혐의로 신청한 A(41)씨의 구속 영장이 발부됐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44차례에 걸쳐 3억9천900만 원에 달하는 공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횡성군의 한 행정복지센터에서 회계 담당 직원으로 근무하면서 행사나 공사 대금 등으로 지급해야 할 국고 예산을 수기로 관리하는 복지회관 통장으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범행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씨는 국고 재산을 빼돌려 주식과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으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은 범행 경위가 명백하다고 보고 지난 24일 A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가 이미 횡령한 국고를 탕진해 범죄 수익 환수를 위한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 신청은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횡성군은 지난해 11월 A씨를 직위 해제했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