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행honey] 떡볶이 서울 대표 '신당동 떡볶이'

송고시간2022-03-03 13:00

beta

밀이나 쌀로 만든 떡을 고추장 베이스 소스와 어묵, 대파 등을 버무려 삶듯 볶아내는 떡볶이를 싫어하는 한국인은 별로 없습니다.

서울을 대표하는 떡볶이인 '신당동 떡볶이'는 후자인 즉석식입니다.

주변에도 떡볶이 가게가 잇달아 문을 열면서 신당동 떡볶이 골목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행honey] 떡볶이 서울 대표 '신당동 떡볶이' - 1

[여행honey] 떡볶이 서울 대표 '신당동 떡볶이' - 2

[여행honey] 떡볶이 서울 대표 '신당동 떡볶이' - 3

[여행honey] 떡볶이 서울 대표 '신당동 떡볶이' - 4

[여행honey] 떡볶이 서울 대표 '신당동 떡볶이' - 5

[여행honey] 떡볶이 서울 대표 '신당동 떡볶이' - 6

(서울=연합뉴스) 한국인의 '소울 푸드' 떡볶이.

밀이나 쌀로 만든 떡을 고추장 베이스 소스와 어묵, 대파 등을 버무려 삶듯 볶아내는 떡볶이를 싫어하는 한국인은 별로 없습니다. 우리가 좋아하는 단맛, 짠맛, 매운맛에 쫄깃한 식감이 오묘하게 섞여 있어서죠. 가격도 저렴해 길거리 음식 대표주자 자리를 오랫동안 지켜왔어요.

먹을 게 모자라던 1970년대에 정부 주도 '밀 음식 장려 캠페인'은 주로 밀가루로 만들던 떡볶이 대중화를 가속했습니다. 이후 소득이 오르고 식습관이 바뀌면서 쌀이 남아돌자 정부는 떡과 막걸리 등을 제조하는 데 쌀을 쓰도록 권장했고, 지금은 쌀떡 비율이 더 높다고 하네요. 조리 방식은 대형 팬에 떡과 어묵, 야채, 물, 양념 등을 넣고 조리사가 계속 재료를 보충하며 만드는 방법, 그리고 손님상에 휴대용 가스버너와 냄비, 재료를 각각 내줘 즉석에서 '셀프 조리'하는 방법으로 나뉩니다.

서울을 대표하는 떡볶이인 '신당동 떡볶이'는 후자인 즉석식입니다. 6·25 한국전쟁이 끝난 해인 1953년 피난민들이 몰려들던 중구 신당동에서 마복림(1920~2011) 씨가 개발한 음식으로 알려졌죠. 그는 종전 직후 신당동 골목에 가판대를 놓고 장사를 시작해 번듯한 점포를 차린 뒤에도 계속 번창했대요. 그러자 주변에도 떡볶이 가게가 잇달아 문을 열면서 신당동 떡볶이 골목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신당동 떡볶이는 즉석조리 외에도 색다른 특징들이 있어요. 소스는 고추장이 주재료이나 춘장을 혼합해 감칠맛을 더했습니다. 어묵 외에 면 사리도 넣고 떡볶이를 다 먹으면 밥을 볶아먹기도 해요. 일찌감치 퓨전 푸드를 시도해 성공한 셈이죠.

이제는 떡볶이 프랜차이즈 체인도 많아졌고, 서양식 소스나 치즈를 넣어 조리하는 다양한 퓨전 떡볶이가 등장했습니다. 요즘 MZ 세대는 이탈리안 스타일인 로제 떡볶이나 크림소스 떡볶이, 모차렐라 치즈떡볶이, 해물떡볶이 등도 즐겨요.

글 이승우/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편집 이혜림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