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 러 대사관 앞 모인 시민들…"우크라이나 침공 중단하라"

송고시간2022-02-28 11:40

beta

참여연대·전쟁없는세상·민주노총 등 약 400개 시민사회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 러시아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 측에 우크라이나 침공 중단을 촉구하면서 국제사회의 신속한 인도적 지원을 강조했다.

시민들은 '평화가 길이다', '전쟁에 반대한다', '푸틴은 전쟁을 중지하라',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을 중단하라' 등 구호를 한국어와 러시아어로 외쳤다.

이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수년간 평화적 합의를 통해 우크라이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모든 국가의 안전 보장과 관련한 이해관계는 외교를 통해, 평화적인 수단에 의해서만 달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촬영 김치연]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어떤 경우에도 무력 사용은 답이 될 수 없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모든 군사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군을 철수시키십시오."

참여연대·전쟁없는세상·민주노총 등 약 400개 시민사회단체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 러시아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 측에 우크라이나 침공 중단을 촉구하면서 국제사회의 신속한 인도적 지원을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재한 우크라이나인, 우크라이나 교민 등 시민 1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군사행동 중단',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 'Stop war(전쟁중단)' 등이 적힌 손팻말과 우크라이나 국기를 들고 전쟁 중단을 촉구했다.

시민들은 '평화가 길이다', '전쟁에 반대한다', '푸틴은 전쟁을 중지하라',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을 중단하라' 등 구호를 한국어와 러시아어로 외쳤다.

이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수년간 평화적 합의를 통해 우크라이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모든 국가의 안전 보장과 관련한 이해관계는 외교를 통해, 평화적인 수단에 의해서만 달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30년 이상 살다 최근 귀국한 우크라이나 교민 김평원 씨는 "우크라이나든 러시아든 평범한 시민들은 평화를 사랑하고 자유와 민주를 추구하며 인권이 보장받는 사회에서 살기를 원한다"며 "자유와 평화를 사랑하는 우크라이나 4천200만 국민을 죽음 가운데 방치한다면 인류의 정의는 무너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균 사회진보연대 정책교육국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명백히 러시아의 책임"이라며 "이번 사태의 원인을 제대로 인식하기 위해선 러시아의 팽창주의와 이로 인해 러시아 인접 국가가 느끼는 안보적 불안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한국 시민사회는 이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를 외치는 전 세계 모든 사람과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주한 러시아대사관에 이런 입장을 담은 한국어·영어·러시아어 성명을 전달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