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부터 일본 입국 규제 완화…하루 입국자 3천500명→5천명

송고시간2022-02-28 10:40

beta

일본 정부가 코로나19의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억제하기 위해 시행 중인 입국·검역 규제 조치가 다음 달 1일부터 완화된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유학생이나 비즈니스 관계자 등 일부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했으나 다음 달부터는 입국자 수 한도 내에서 관광 목적 이외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한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유입 방지 대책으로 원칙적으로 금지된 외국인 신규 입국을 3월 1일부터 완화하고 하루 입국자 숫자를 현재 3천500명에서 3월부터 5천명으로 늘린다고 현지 방송 NHK가 28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능 실습생·유학생 등 관광 목적 이외 외국인 입국 완화

입국 후 격리기간 사실상 사흘로 단축

나리타국제공항 모습
나리타국제공항 모습

(나리타=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차단하겠다며 입국 규제를 강화한 첫날인 2021년 11월 30일 일본 수도권 관문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국제공항의 보안 검색대에서 관계자가 마스크를 쓰고 근무 중이다.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의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억제하기 위해 시행 중인 입국·검역 규제 조치가 다음 달 1일부터 완화된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유학생이나 비즈니스 관계자 등 일부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했으나 다음 달부터는 입국자 수 한도 내에서 관광 목적 이외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한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유입 방지 대책으로 원칙적으로 금지된 외국인 신규 입국을 3월 1일부터 완화하고 하루 입국자 숫자를 현재 3천500명에서 3월부터 5천명으로 늘린다고 현지 방송 NHK가 28일 보도했다.

외국인이 신규로 입국 비자를 얻으려면 대학이나 회사 등 외국인의 수용 기관이 사전에 온라인으로 신청해야 한다.

일본 정부는 입국 이후 격리 기간 중 수용 책임자에게 입국자의 건강 상태를 관리하도록 했다.

다음 달부터는 격리기간도 크게 단축된다.

그동안은 입국 대상국에 따라 3일, 6일, 10일간 격리시설에서 대기했지만 다음 달부터는 사실상 3일로 줄어든다.

한국을 포함해 영국, 프랑스 등 37개국에서 입국한 이들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3차 미접종자는 3일간 검역소에서 지정하는 숙박시설에서 대기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이들 대상 국가에서 온 입국자라도 3차 접종을 완료했다면 입국 시 항원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지정 숙박시설이 아니라 자택 등에서 원칙적으로 7일간 자율 격리할 수 있다. 이들이 입국 후 3일 이후 자율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결과가 음성이면 자택 대기가 종료된다.

하지만 이런 완화 대책이 불충분하다는 지적이 경제계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일본 전자상거래 업체인 '라쿠텐'의 창립자 미키타니 히로시(三木谷浩史) 회장은 "1일 5천명은 너무 적다"면서 "외국은 이제 자유롭고 경제 부흥도 대단한 기세다"라며 일본의 더딘 완화 정책에 불만을 드러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마스크 쓰고 있는 일본인들
마스크 쓰고 있는 일본인들

(도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