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조국 지키러 갑니다"…타국 갔던 우크라인 귀국길

송고시간2022-02-28 11:03

beta

런던에 사는 우크라이나 출신 예술가 팀 막시멘코(27)는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서 28일 폴란드 제슈프로 출발해 주 후반에는 우크라이나에 도착해 러시아 침략군과 싸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18살이던 2014년 친러시아 정권을 몰아낸 시민혁명에 참여했다는 그는 "나는 총을 쏴본 적은 없지만 화염병은 던져봤다"며 "모스크바로 가서 푸틴을 말릴 수는 없지만 우리 국토는 지킬 수 있다. 우리 국토에서는 자유를 위한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에게 우크라이나를 돕는 지원자가 되고 싶다는 메시지를 보낸 한 시민은 "우크라이나로 가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 다만 돌아오지 못할 길이 될 것 같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외국인들에 "와서 함께 싸워달라" 호소

영국·덴마크, 자국 내 우크라인·시민 참전 위한 출국 허용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자유를 위해 싸울 준비가 된 사람들이 많다. 물론 나도 무섭지만 화가 난다. 다른 선택지가 없다. 싸우러 가는 것 말고 다른 삶은 상상할 수 없다."

하리코프서 상부 명령 기다리는 우크라 향토방위군
하리코프서 상부 명령 기다리는 우크라 향토방위군

(하리코프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향토방위군 대원들이 27일(현지시간) 제2의 도시 하리코프 시내에서 전투 명령을 기다리고 있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침공 나흘째인 이날 하리코프에 대한 전방위 공격을 전격 강행했으나,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공격을 격퇴했다고 주장했다. 2022.2.28 leekm@yna.co.kr

런던에 사는 우크라이나 출신 예술가 팀 막시멘코(27)는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서 28일 폴란드 제슈프로 출발해 주 후반에는 우크라이나에 도착해 러시아 침략군과 싸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18살이던 2014년 친러시아 정권을 몰아낸 시민혁명에 참여했다는 그는 "나는 총을 쏴본 적은 없지만 화염병은 던져봤다"며 "모스크바로 가서 푸틴을 말릴 수는 없지만 우리 국토는 지킬 수 있다. 우리 국토에서는 자유를 위한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디언은 영국 내 거주하는 우크라이나인은 물론 영국인들 사이에서도 직접 우크라이나에 가서 러시아군과 싸우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에 우크라이나 돕기 그룹을 만든 해리 잭슨(27)은 우크라이나에 군사·의료 지원 물품을 보내는 것은 물론 우크라이나에 가서 싸우고 싶다는 영국 시민들의 메시지도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사는 베드퍼드에서 모은 군용 헬멧 57개와 방탄조끼 10개, 야전 붕대 600개를 런던에 있는 우크라이나 지원단체에 보냈다며 지난 이틀간 20∼30명이 우크라이나로 싸우러 가는 방법을 문의해와 관계자들과 연결해줬다고 말했다.

그에게 우크라이나를 돕는 지원자가 되고 싶다는 메시지를 보낸 한 시민은 "우크라이나로 가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 다만 돌아오지 못할 길이 될 것 같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맞댄 폴란드 국경 초소는 외국에서 와서 우크라이나로 들어가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폴란드 국경수비대는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약 2만2천여 명이 국경초소를 통해 우크라이나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메디카 초소에서 우크라이나 입국을 기다리던 20여 명의 트럭 운전사 중 한 명은 "조국은 우리가 지켜야 한다. 우리가 아니면 누가 지키겠냐"고 반문했다. 다른 사람은 "우리는 두렵지 않다. 두려워해야 할 사람들은 러시아인들"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의 침공 상황 대국민 브리핑하는 우크라 대통령
러시아의 침공 상황 대국민 브리핑하는 우크라 대통령

(키예프 AF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수도 키예프에서 러시아의 침공 상황을 설명하는 대국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 침공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나치군의 공격에 비유하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난했다. 그는 러시아군 전면 침공에 맞서기 위해 이날 국가 총동원령을 승인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25일 제공 영상 캡처. 판매·광고 금지] 2022.2.25 sungok@yna.co.kr

우크라이나 정부도 외국에 나가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은 물론 외국인들에게 우크라이나로 와서 함께 러시아군과 싸워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웹사이트에서 "우크라이나군이 국제 지원자들을 위한 외국인 군단을 설립하고 있다며 평화와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외국의 친구들도 우크라이나로 와서 러시아군과 함께 싸워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유럽과 유럽 체제, 민주주의, 기본적인 인권, 세계 법질서, 평화적인 공존에 대항하는 전쟁의 시작"이라며 우크라이나와 유럽, 세계를 지키는 데 동참하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나 와서 우크라이나와 함께 러시아 전쟁범죄자들에 맞서 싸울 수 있다"고 말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도 트위터에서 이 같은 호소를 되풀이하며 관심 있는 지원자들은 각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의 국방담당관에게 연락해달라고 밝혔다.

국제사회의 호응도 이어지고 있다. 영국과 덴마크는 우크라이나인은 물론 자국 시민이 러시아군과 싸우기 위해 우크라이나로 출국하는 것을 허용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BBC 방송에 출연해 러시아군과 싸우기 위해 우크라이나로 가기로 한 영국인들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인들은 자유를 위해서, 그리고 단지 우크라이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유럽 전체를 위해서 싸우고 있다. 이 전쟁은 민주주의를 위한 싸움이다. 결정을 내리는 것은 국민의 몫"이라며 그들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영국 정부가 시리아 내전에 참여해 이슬람국가(IS) 편 또는 그 반대편에서 싸운 뒤 귀국한 영국인들을 기소했던 것과는 다른 것이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도 이날 자국 시민이 러시아군에 맞서기 위해 우크라이나에서 조직되는 국제 여단에 참가할 수 있도록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것(우크라이나에 가서 싸우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선택이다. 이는 여기 사는 모든 우크라이나인은 물론 이 싸움에 직접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해당한다"고 말했다.

scitec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tl87ZuqbN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