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부·대전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개소

송고시간2022-02-28 11:00

beta

다양한 수소 제품의 성능과 내구성을 시험·평가하는 '수소산업 전(全)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가 28일 대전 유성구에 문을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대전시, 한국가스기술공사와 함께 개소식을 열고 수소부품·제품의 성능 향상과 국내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가동을 시작했다.

박기영 산업부 제2차관은 개소식에서 "국내 수소제품의 안전성 및 성능을 향상하고 우리 수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대한민국이 수소 선도국가로 발돋움하는데 지원센터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소차·충전소(PG)
수소차·충전소(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다양한 수소 제품의 성능과 내구성을 시험·평가하는 '수소산업 전(全)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가 28일 대전 유성구에 문을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대전시, 한국가스기술공사와 함께 개소식을 열고 수소부품·제품의 성능 향상과 국내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가동을 시작했다.

산업부는 수소경제 추진을 본격화하기 이전인 2017년에 국내 수소 제품 및 부품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센터 구축사업을 기획했으며, 대전시와 2018년부터 4년간 총 251억원을 투입해 완공했다.

대전테크노파크와 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등 5개 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했으며 한국가스기술공사가 위탁 운영을 맡았다.

유성구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내에 부지면적 1만5천479㎡, 건축물 연면적 2천194㎡ 규모로 지어진 이 지원센터는 수소부품시험동과 사무동으로 구성됐으며 최대 120MPa(메카파스칼)의 초고압 수소시험설비를 중심으로 총 18개 시험장비 및 8개 시험실을 갖추고 있다.

지원센터는 시험설비를 활용해 밸브, 압축기, 충전기, 호스 등 수소충전소용 부품과 수소추출기, 수전해 등 다양한 수소 부품·제품의 성능과 내구성을 시험·평가하고, 시험·평가 데이터를 바탕으로 설계부터 상용화까지 기업의 수소 부품·제품 개발 및 사업화에 필요한 기술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기영 산업부 제2차관은 개소식에서 "국내 수소제품의 안전성 및 성능을 향상하고 우리 수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대한민국이 수소 선도국가로 발돋움하는데 지원센터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