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결사 항전 부딪힌 러, 회담 추진 중 '핵 위협'

송고시간2022-02-28 06:25

beta

27일(현지시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양측의 회담이 추진되는 가운데 나흘째 교전이 이어졌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회담이 준비되는 도중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핵 위협 카드를 꺼내 들었고 서방은 일제히 이를 비난하고 나섰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수도 키예프, 제2의 도시 하리코프 등 우크라이나 곳곳에서 전투가 벌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 "하르코프 시가전서 러군 격퇴"…미국 "러군 진전 제한적"

러·우크라 28일 회담 성사됐으나 전망 불투명…젤렌스키 "기대 않는다"

로켓포 공격에 피해 본 우크라이나 키예프 아파트
로켓포 공격에 피해 본 우크라이나 키예프 아파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모스크바·테헤란=연합뉴스) 유철종 이승민 특파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양측의 회담이 추진되는 가운데 나흘째 교전이 이어졌다.

러시아군은 수도 키예프와 제2도시 하리코프 등 주요 도시 진입을 위해 공세에 나섰으나 예상보다 강한 우크라이나군의 저항으로 진격이 지체되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회담이 준비되는 도중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핵 위협 카드를 꺼내 들었고 서방은 일제히 이를 비난하고 나섰다.

양측의 회담은 28일 열릴 예정이지만 입장의 차이가 현격해 성과를 장담할 수 없다. 우크라이나 측은 큰 기대를 걸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크라 하리코프 시내서 불타는 러시아군 장갑차
우크라 하리코프 시내서 불타는 러시아군 장갑차

(하리코프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을 당한 지 나흘째인 지난 27일(현지시간) 시가전이 벌어진 제2의 도시 하리코프의 거리에서 러시아군 병력수송용 장갑차 한 대가 불길에 휩싸여 있다. leekm@yna.co.kr

◇ 제2도시 하리코프 시가전…미 정보 당국 "제한적 진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수도 키예프, 제2의 도시 하리코프 등 우크라이나 곳곳에서 전투가 벌어졌다.

특히 하리코프에서는 시가전이 벌어졌다. SNS에는 하리코프 도심에서 러시아 군용차량이 불타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올라왔다.

올레 시네후보프 하리코프 주지사는 "군, 경, 방위군이 제 역할을 하고 있다. 하리코프의 적들을 소탕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국방부 고위 관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에 준비된 전투 병력의 3분의 2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 350발 이상의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대부분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라고 언급했다.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위해 국경지대에 최소 15만명의 전력을 배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군 진격에 키예프서 전투태세 갖추는 우크라 방위군
러시아군 진격에 키예프서 전투태세 갖추는 우크라 방위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군은 러시아가 침공을 시작한 지 나흘이 지났지만, 진전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수도 키예프를 향하는 러시아군은 이틀째 도심에서 30㎞ 떨어진 곳에 머물고 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장 고문 올렉시 아레스토비치는 수도 키예프 북서쪽에서 진입을 시도하던 러시아군이 일시 퇴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키예프 외곽에서 우크라이나 항공기, 포병대, 기계화 여단의 저항으로 러시아군이 진군에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보건부는 이날까지 어린이 14명을 포함해 352명의 민간인이 러시아의 공격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반면, 러시아는 교전에 성과가 있다며 자국 군인들을 치켜세웠다.

이고리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작전 개시 이후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의 군사 인프라 시설 1천67곳을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그 중엔 지휘소와 통신소 27곳, 레이더 기지 56곳, S-300·부크 M-1·오사 등을 포함한 방공미사일 38기 등이 포함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27일에는 동부 도네츠크주 크라마토르스크에서 S-300을 포함한 방공미사일 7기를 파괴하고, 북부 체르니히우시 인근에서 터키제 공격용 무인기 바이락타르 TB-2 3대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작전 개시 이후 지금까지 탱크와 장갑차 254대, 지상에 있던 항공기 31대, 다연장포 46문 등을 파괴했다고 덧붙였다.

브리핑하는 우크라 대통령
브리핑하는 우크라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벨라루스 국경 지역서 회담 합의…젤렌스키 "전망은 회의적"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벨라루스 국경 지역에서 회담하기로 이날 합의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과 전화 통화 뒤 회담을 벨라루스 남부 국경 지역을 흐르는 프리퍄티 강 인근에서 회담을 여는 데 동의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회담 중재 상황에 정통한 벨라루스 인사는 28일 오전(현지시간)에 회담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러시아는 이번 협상이 러시아가 그동안 오랫동안 요구해온 우크라이나의 중립국 지위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우크라이나는 협상에서 즉각적인 종전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대표단은 문화부 장관을 지낸 푸틴 대통령 보좌관 블라디미르 메딘스키가 이끌며 대표단은 앞서 이날 벨라루스 민스크에 도착해 회담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핵 억지력 부대 '특별전투임무' 명령하는 푸틴
핵 억지력 부대 '특별전투임무' 명령하는 푸틴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세르게이 쇼이구(가운데) 국방장관과 발레리 게라시모프 총참모장과 회의하고 있다. 2022. 2. 27 photo@yna.co.kr

러시아 대표단에는 메딘스키 보좌관을 포함한 크렘린궁 행정실(비서실) 인사 외에 국방부와 외교부 인사도 포함됐다고 러시아 측은 밝혔다.

우크라이나 대표단 구성은 알려지지 않았다.

러시아 외무부는 앞서 협상 시작이 군사작전 중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을 끝낼 기회가 있다면 회담에 참여해야 한다"면서도 결과에 대해서는 회의적으로 전망했다.

회담이 추진되는 가운데 푸틴 대통령은 TV 연설에서 "핵 억지력 부대의 특별 전투 임무 돌입을 국방부 장관과 총참모장(합참의장 격)에게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핵 억지력 부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운용하는 러시아 전략로켓군 등 핵무기를 관장하는 부대를 일컫는다.

푸틴 대통령의 핵 위협에 서방측은 일제히 "무책임하고 위험한 발언"이라면서 비난 공세에 나섰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ABC방송에 출연해 푸틴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정당한 이유 없는 긴장 고조와 위협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의 핵무기 운용부대의 태세 강화 지시에 대해 "위험한 언사이고,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무기 운용부대에 경계 태세를 강화한 것은 협상에서 우리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래픽] 러시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장악 시도
[그래픽] 러시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장악 시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 나흘째인 2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은 수도 키예프를 비롯한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를 겨냥해 육해공군을 동원해 집중적인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키예프에서는 시내 곳곳에 시가전 소리와 폭발음이 들리고 있는 가운데, 격렬한 공격이 임박했다는 경고가 나오면서 시민들은 지하실이나 지하철 역사 등으로 몸을 피한 채 사흘째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내고 있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logo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TzT1hrd5J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