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바이든 첫 국정연설 무게중심도 경제→외교 변경될 듯

송고시간2022-02-28 04:44

3월1일 의회 연설…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우선순위 조정 전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국정연설의 핵심주제가 경제에서 외교정책으로 수정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바이든 대통령 국정연설의 주요 주제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3월 1일 의회에서 취임 후 첫 국정연설이 예정돼 있다.

당초 바이든 대통령은 국정연설에서 경제를 가장 중요한 주제로 다룰 방침이었다.

심각한 인플레이션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소개하고, 낙후된 물적 인프라 개선을 위해 1조 달러 이상을 투자한다는 내용의 인프라 예산법의 효과 홍보가 우선 과제였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정상화에 대한 구상을 소개하는 데도 역점을 둘 예정이었다.

그러나 냉전 이후 국제질서를 흔들고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변수로 작용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ABC 인터뷰에서 국정연설과 관련해 "미국인들은 대통령이 지난 몇 달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적인 연대를 구축한 노력 등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바이든 대통령 입장에서도 국정 연설에서 외교 정책에 대한 비중을 높이는 것이 불리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선거 운동 기간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무대에서의 경험과 경륜을 앞세워 중산층 유권자를 공략했기 때문이다.

다만 야당에서는 벌써 바이든 대통령이 각종 실정에 대한 비판을 희석하기 위해 국외 문제를 들고나온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의장인 탐 엠머 하원의원은 "미국인이 걱정하는 것은 경제와 범죄, 불법 이민 문제이지만, 백악관은 이런 문제들을 회피하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WSJ은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문제 이외에도 다양한 국내 사안을 언급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당내 보수파 의원의 반대로 발목이 잡힌 '더 나은 재건' 법안을 재추진 여부와 함께 최근 미국 대법원 사상 처음으로 흑인 여성 대법관으로 지명된 커탄지 브라운 잭슨 판사의 신속한 인준 문제도 거론될 전망이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일한 레온 파네타 전 국방장관은 "현재 국가의 앞날을 걱정하는 미국인이 늘어나는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국정연설은 잃어버린 지지층을 다시 붙잡을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