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암호화폐는 안전지대?…美, 러시아 비트코인 제재 검토

송고시간2022-02-28 01:14

러시아발 암호화폐 거래금지 등 실행 방안 연구 중

러시아 비트코인 채굴업체 비트리버의 기술자
러시아 비트코인 채굴업체 비트리버의 기술자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비트코인 등 러시아가 보유한 암호화폐도 미국의 경제제재 대상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러시아의 암호화폐 거래를 차단하기 위한 실행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보도했다.

아직은 초기 단계이지만, 암호화폐 제재 방안이 도출된다면 러시아 경제에 작지 않은 충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WSJ은 정부의 감독을 받지 않는 암호화폐의 특성상 러시아가 보유한 암호화폐 자산에 대해서만 거래를 금지하기는 쉽지 않은 과제이지만, 불가능한 것도 아니라고 지적했다.

일단 전 세계의 암호화폐 거래소에 최초 러시아 루블화로 판매됐거나, 러시아 사용자가 요청한 암호화폐의 거래를 금지하라고 요청할 수 있다.

최근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범죄 등과 관련한 거래에 대해서는 정부나 감독기관의 요청을 수용하는 추세다.

특히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암호화폐 거래소 자체를 제재 대상에 올릴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미국은 지난해 9월 랜섬웨어 사태 당시 해커의 돈세탁을 도왔다는 혐의를 받은 러시아의 암호화폐 거래소 2곳을 제재했다.

이 같은 방안이 현실화하면 러시아가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이 줄어들게 된다.

앞서 일부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추적이 힘든 암호화폐를 통해 국제사회의 제재를 회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암호화폐 제재는 러시아의 일반 시민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WSJ에 따르면 현재 러시아에는 암호화폐를 저장하는 온라인 지갑이 약 1천200만 개 존재하고, 저장된 액수는 약 239억 달러(한화 약 28조8천억 원)로 추산된다.

전통적인 은행 시스템에 대한 러시아인의 불신 때문에 일반 시민들도 적극적으로 암호화폐를 수용했다는 것이다.

다만 암호화폐를 제재하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 과제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거래소를 통하지 않은 일대일 거래 등 제재를 회피할 방법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