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예상보다 거센 저항에 러, 군수물자 보급이 약점"

송고시간2022-02-27 21:55

beta

속전속결로 전쟁을 끝내려 했던 러시아가 예상보다 거센 우크라이나의 저항 탓에 보급 문제를 겪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27일(현지시간) 여러 미국 정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는 전장에서 예상보다 심각한 병력·무장 손실을 겪고 있다.

미국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는 우크라이나 방공 체계가 침공 전 미국 정보 당국 평가보다 나은 전투력을 보여주고 있는 덕이라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NN, 미·나토 관계자 인용…"러, 제공권도 장악못해 고전"

우크라군, 보급선 차단 전술…"러, 느린 진군·사기저하에 고통"

우크라 접경 크림반도서 이동하는 러시아군 장갑차
우크라 접경 크림반도서 이동하는 러시아군 장갑차

(아르미얀스키 로이터=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접한 크림반도의 아르미얀스키에서 흰색으로 'Z'자가 표시된 러시아군 장갑차가 이동하고 있다. 군 전문가는 이 표식이 피아를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군은 이날 우크라이나를 동·남·북부에서 동시다발로 침공했다. 2022.2.25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속전속결로 전쟁을 끝내려 했던 러시아가 예상보다 거센 우크라이나의 저항 탓에 보급 문제를 겪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27일(현지시간) 여러 미국 정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는 전장에서 예상보다 심각한 병력·무장 손실을 겪고 있다.

미국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는 우크라이나 방공 체계가 침공 전 미국 정보 당국 평가보다 나은 전투력을 보여주고 있는 덕이라고 분석했다.

[그래픽] 러시아군, 우크라이나 내 장악 지역
[그래픽] 러시아군, 우크라이나 내 장악 지역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개전 70시간이 지난 보도 시점까지도 러시아는 기존 전략이었던 '제공권 장악'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공군력은 러시아가 압도적 우위인 분야이며, 우크라이나로서는 이에 대응하는 마땅한 첨단 방공 무장이 없는 것으로 평가돼 왔다.

이 관계자는 "전투기를 포함해 우크라이나 방공 체계가 지금까지도 작동 가능한 상태고, 우크라이나 전역서 러시아군의 접근을 막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공군력이 상대보다 압도적이라고 해도, 제공권을 장악하지 못한 상황에서는 방해 없이 공중에서 도시, 적군, 시설 등을 표적으로 공격을 퍼부을 수 없다.

이런 이유로 키예프를 비롯한 주요 도시들이 개전 초기 즉각 점령당하는 일을 막을 수 있었다고 CNN은 전했다.

러시아 국경과 인접했던 동부 대도시 하리코프조차 현재 시가전이 격화 중인 상황이지만, 아직 함락되지는 않았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이 도시가 개전 첫날에 즉시 러시아군 손아귀에 떨어질 것이라 봤지만, 현재 예상보다 선전 중인 셈이다.

또 다른 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26일 저녁까지 미 정부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 중 일부를 포위했더라도 그 중 어느 하나라도 '점령'에 성공했다는 낌새는 포착하지 못한 상황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키예프 등지 우크라이나 국민들도 자발적으로 당국이 배부하는 총을 들고, 폭탄을 마련하며 러시아군을 막는 데 주력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도 27일 하리코프에서 민병대가 우크라이나 정부군에 합류해 러시아군과 교전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점차 민병대로 합류하는 인원이 느는 가운데, 정부군은 최근 러시아군의 보급선을 노려 제때 군수 품목이 전장에 전달되지 못하게 하는 전술을 구사 중이다.

실제로 보급선은 대규모 병력을 넓은 전장에 동시 투입한 러시아군에게는 '약점'으로 꼽힌다.

대규모 병력이 전투력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연료, 탄약 등 보급품 공급량을 장기적으로 유지하는 일은 쉽지 않다고 CNN은 지적했다.

이런 보급 문제가 터지면, 러시아 병력의 움직임을 초기 수준으로 활발하게 유지하기 어려워진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러시아가 속전속결을 기대한 만큼 장기 보급 전략을 경시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런 보급선이 러시아군의 '명백한 약점'이라고 진단했다.

미 정부 관계자 중 한 명은 "러시아가 분명히 개전 초기보다 연료 보급에 조금 더 많이 공을 들여야 하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토 관계자도 최신 첩보를 근거로 "러시아군이 문제를 겪고 있다"면서 "경유가 부족하다. 진군이 너무 느린 상황이며, 사기도 명백히 눈여겨볼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군이 보급을 강화할 것이냐'는 질문에 "러시아군의 상황은 현재 기존 일정보다 훨씬 늦어졌다. 현 상황은 러시아군에게는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며, (전쟁이) 매일 하루씩 길어질수록 아주 고통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군 공격받아 연기 내뿜는 우크라 남부 군 시설
러시아군 공격받아 연기 내뿜는 우크라 남부 군 시설

(마리우폴 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의 외곽에 있는 우크라이나군 시설과 장비가 러시아군의 공격을 받아 파괴되면서 연기를 내뿜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이날 러시아군이 미사일 등을 동원해 우크라이나 국경 북쪽, 동쪽과 남쪽에서 침공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2022.2.25 alo95@yna.co.kr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