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세훈 "우크라 역사, 한반도와 비슷…남의 일 같지 않아"

송고시간2022-02-27 17:33

beta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우크라이나의 역사가 한반도의 역사와 비슷한 면이 있다면서 "남의 일 같지 않다"고 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핵 문제와 미·중 패권 경쟁으로 언제라도 안보 위기에 처할 수 있는 우리나라 입장에서도 남의 일 같지 않다"고 썼다.

이어 "수백 년 동안 러시아, 폴란드, 오스트리아 등 강대국의 공격을 받으며 분열과 혼란을 반복했던 우크라이나의 역사는 외세의 침탈로 고통을 겪어야 했던 과거 한반도의 역사와도 비슷한 면이 있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키예프와 우호도시 협약 추진중이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우크라이나의 역사가 한반도의 역사와 비슷한 면이 있다면서 "남의 일 같지 않다"고 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핵 문제와 미·중 패권 경쟁으로 언제라도 안보 위기에 처할 수 있는 우리나라 입장에서도 남의 일 같지 않다"고 썼다.

이어 "수백 년 동안 러시아, 폴란드, 오스트리아 등 강대국의 공격을 받으며 분열과 혼란을 반복했던 우크라이나의 역사는 외세의 침탈로 고통을 겪어야 했던 과거 한반도의 역사와도 비슷한 면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군사력의 규모 측면에서 러시아에 비해 열세로 보이지만, 용맹한 코사크 군대의 정신으로 끝까지 조국을 지켜 내려는 우크라이나 국민들과 젤렌스키 대통령, 시민군에 참여한 포로셴코 전 대통령의 모습에 가슴이 뭉클해진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또 서울시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와 스마트시티 추진 등을 위해 교류해왔다면서 "두 도시는 우호도시 협약도 추진 중이었다"고 전했다.

yunzh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