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협상단 벨라루스 도착"…우크라 "다른 곳서 협상해야"(종합2보)

송고시간2022-02-27 17:25

전날엔 "우크라이나 거부로 협상 결렬해 군작전 재개" 발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크렘린 공보국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27일(현지시간) 벨라루스에 협상단을 파견했다면서 우크라이나에 협상을 제안했다.

우크라이나는 협상 장소가 중립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제안을 거절했다.

로이터·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우크라이나와 협상을 위해 러시아 대표단이 벨라루스 남동부 고멜에 도착했고 협상을 시작할 준비가 됐다"며 "우크라이나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협상단에 러시아 외무부와 국방부, 크렘린궁 등 정부 관계자가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텔레그램 채널에 공개한 동영상 성명에서 "러시아와 평화협상은 기꺼이 하겠지만 지금으로선 벨라루스는 거부한다. 벨라루스는 침략의 교두보였다"라며 거부했다.

그러면서 "(폴란드) 바르샤바,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 (헝가리) 부다페스트, (터키) 이스탄불, (아제르바이잔) 바쿠 등 온갖 도시를 러시아에 제안했다. 로켓포가 날아오지 않는 다른 나라의 어느 도시라도 괜찮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런 도시에서 회담해야 신뢰할 수 있고 전쟁을 끝마칠 수 있다"며 "당연히 우리도 평화를 원한다. 만나고 싶고, 전쟁이 끝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한 보좌관도 로이터통신에 "우크라이나는 군사 공격과 관해 러시아와 최후통첩없는 진실된 협상을 원한다"며 "러시아가 벨라루스에 협상단을 보낸 것은 정치적 선전전이다"라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북쪽으로 접경한 벨라루스는 러시아와 매우 밀착한 국가다. 러시아는 벨라루스에 합동 훈련을 명분으로 접경 지역에 군대를 주둔한 뒤 이 병력을 이용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러시아는 전날에도 회담을 제안했으나 "우크라이나가 협상을 거부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5일 잠시 중단한 군의 진격을 26일 재개하라고 명령했다"며 회담 결렬의 원인을 우크라이나로 돌린 바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 측이 내건 조건이 받아들일 수 없는 내용이었고 회담 장소도 벨라루스 민스크였다면서 러시아로 책임의 화살을 돌렸다.

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T1DELfY-U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